나는 한강갔다.

오전엔 신촌서 이모네와 큰외삼촌네와 같이 오겹살 먹었다.

급히 한강에 볼일이 없어서 세주와 동작에서 만났다. 비가 막힘없이 쏟아진 뒤 동작대교 윗 하늘에만 동그랗게 푸른기 약간.

신용산 근처에서 들어간 이탈리아 음식점에서는 엄정화님을 봤다.

  • ko-un

    비 온 뒤 한강이 사람도 없고 좋죠ㅎ 엄정화ㅇ_ㅇ!

  • 역시나그렇게

    예뻤어요. 엄정화가

  • 카방클

    한강의 ‘한’자가 저건지 몰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