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짜증부린다.

오래간만에 작업하는데 크고 아름다운 짜증요소가 한 서른두개 정도 삼십이방에서 자극한다. 물론 제 1직장(인턴)에서는 그다지 스트레스도 없고 한나절 근무가 피곤하긴 해도 분위기 좋고 일도 재밌고 한데, 문제는 제 2직장(프리랜서)에서 작업이 막바지(라고 하지만전체 작업량으로 보면 아직 반도 못간..)에 이르면서 일정은 바빠지고, 소통해야 할 상대는 많아지고, 직접 방문할 시간은 없고 여러모로 두통이 가중된다. 특히 겨울방학때까지는 사장전하와 일대일로 전화기 붙잡고 정해 가면서 바로바로 작업하면 되었는데 인제는 작가하고도 얘기해야 되고, 다른 디자이너 두 명과도 얘기해야 되고, 실장분과도 얘기해야 되고 여기저기 커뮤니케이션이 다각화되다 보니 오해도 자주 생기고, 특히 직접 내가 사장전하와 간단히 얘기 끝내면 말도 잘 통하고 빠를 것을 사장님하고 얘기해봤는데여 이건이러이러하다고 괜저씨가 틀렸다고 그르시더라구여 뭐 이런식으로 고자질 비슷하게 내가 무슨 혼자서 편집전권을 휘두르는 듯한 내지는 좆도 모르면서 (회사도 안 나오면서) 마음 내키는대로 하는 듯한 분위기로 몰아가면 아주 착한 목소리 시뮬레이션도 힘들 지경이다.
오스깔에게 뉴욕에서 갈만한 데 얘기를 해 주다 보니 점점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 특히 나도 바빠지고 무가식도 바쁘고 천적이는 없고 오스깔은 나 대신 뉴욕을 즐기고 있고 마멍은 남미인이고 딕따외삼인과 가려고 야심차게 계획했던 경주여행도 불투명한 상태고 홍콩여행은 한달이나 남았고 D300은 사야지사야지하면서 질러지지는 않고 있는 상태고 성희 토플 봐 주는 것도 뿌듯하지만 고된 일이고 장학회에 서류 제출하는 것도 문제가 많은데 대답 없는 상태고
본격 아무한테나 짜증부리는 포스팅

  • 아슈★

    짜증부리는 포스팅마저 참 애교스러우시군요^ ^ 블로그 글들 구경 잘하고갑니다.

  • 김괜저

    제가 본디 애교에 강한 것도 같아요.

  • Lucapis

    뭔가 괜저님이 짜증부리는데 읽는 입장에서는 절대 짜증은 안나고 공감만 가고있어요ㅋㅋ

  • 김괜저

    뭔가 다들 위로의 기미는 보이지않고계시다….ㅎㅎ
    보니까 PT 작업 하셨던데 그런작업때도 느끼실만한 짜증과 고리가 같은듯

  • ko-un

    두통에서 감정이입되고, 이러이러해서 괜저씨가 틀렸다고 그르시더라구여 에서 5.1돌비 서라운드로 들려오는 음성;; 우왕 홍콩ㅋ 생각하시면서 힘내요!

  • 김괜저

    이러이러해서 괜저씨가 틀렸다고 그르시드라구여
    이러이러해서 괜저씨가 틀렸다고 그르시드라구여
    이러이러해서 괜저씨가 틀렸다고 그르시드라구여
    이러이러해서 괜저씨가 틀렸다고 그르시드라구여
    이러이러해서 괜저씨가 틀렸다고 그르시드라구여
    이러이

  • 딖따

    우리 김괜저씨 꼭 서울 시티 투어 가자. 우리 막 관광객 놀이 하는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