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괜 만든다.

서체를 만들어 보고 싶다는 생각은 항상 했었다. 세종임금은 나랏글을 맹가면서 참 무거운 짐 또한 얹어주었다. 피도 눈물도 없이 산술적으로만 계산해도 로마자 서체 개발보다 수백배 시간이 걸리는 일이 한글 서체 개발이다. 완성이냐 조합이냐, 탈네모냐 네모냐, 가변이냐 아니냐 등 해묵은 문제들도 딱히 실마리가 안 보이고 흐릿한 논쟁 구름으로만 있다. 한글 타이포그래피를 집중적으로 연구하는 기관들이나 단체, 기업들이 없는 것은 아닌데 워낙 다각적인 문제다 보니 기별이 안 가는 첫술만 연거푸 뜨고 있는 인상이다.
참으로 일가견이 있다는 디자이너들도 한글은 영어보다(로마자보다) 못생겼다고 마치 뼈를 깎는 듯 고통스런 직언이라는 양 말하는데, 멋지게 잘 다듬어진 한글 서체들이 적은 것을 로마자 서체보다 그 본질적인 형태가 추하다고 잘못 느껴 말하는 것이라고 확신한다. 이삼백 년 된 체계화된 로마자 활자법을 이유식 단계인 한글 활자에 비교한다는 것 자체가 멋없는 짓이다. 일본어 활자들을 보면 물론 주요 글자들의 밀도가 낮아 디자인이 덜 까다로운 면도 있지만 비교적 이른 활자화디지털화로 안정적이고 다양한 타이포그래피를 보여 준다. 시간과 노력의 문제이다.
내가 이틀내내 한글이 이렇네 우리말이 이렇네 하는 이야기만 하고 있는 것을 보고 노인네가 다 되었다고 할 지도 모르고 좀 더 김괜저를 잘 아는 사람은 이놈은 미국물 처묵처묵 하면서 뭘 안다고 우리말에 연민을 씨부리나 할 지도 모르겠다. 난 우리말 순수론자는 절대 아니다. (실은 나는 순수론이란 순수론은 다 미워해요) 여기 쓴 글들만 봐도 참 꼴깝떠는 국영문 혼용이 비일비재하지. 나는 그저 영어도 완벽하게 한국어도 완벽하게가 목표일 뿐이다. 디자인 할 때는 영어도 때깔나게 한국어도 맵시있게가 목표지. 강제 영어상용화(영어 안 쓰면 법정)을 하면 뒤집어질 사람들이 짧은 영어를 굳이 여기저기 쓰려는 것은 공자 만나고 돌아와서 집에서 아들딸내미에게 문자 쓰는 격이다. 영어를 잘 하면 세계를 상대로 영어를 처 쓰고, 우리나라에서는 우리말 멋있게 쓰는 데 관심 좀 가지란 것뿐이다. 영어 못 하라는 게 아니고 우리말 잘 하자는 거야…

  • 금숲

    쳐쳐쳐 챠챠챠

  • 김괜저

    룰루랄라

  • 쎌★

    이오공감 타고 왔습니다. ‘한국어도 맵시있게’가 참 공감되네요.

  • 김괜저

    몹시 맵시있도록..

  • 한결

    조합 탈네모 가변

  • 김괜저

    반만 아는 소리.

  • 마말

    ㅋㅋㅋ 영어 안쓰면 법정

  • 김괜저

    바이올레이션.

  • 카방클

    요즘들어 우리말과 한글에 대한 생각을 많이하신듯

  • 김괜저

    자꾸 드네요 그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