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얼굴에 예쁜 미소를 그어 준다.

괜저는 쌩마 재빈 윤수 정규 윤성 형우 경원 진규와 함께 메가박스에서 다크나이트를 보았읍니다.

영화는 만족스러웠다. 근데 알아야 할 것은, 배트맨은 짝짜꿍 딴따라 영웅이었던 적이 한 번도 없다. 정의감과 사명과 큰 뜻을 중시하는 DC 코믹스에서 가장 유명한 별종이고 반항아다. 대안(alternative) 영웅으로서 항상 존재감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 영화는 그런 배트맨의 본질을 깊게 사유했다고 할 수 있을지언정 우리가 몰랐던 배트맨의 새로운 딜레마를 만들어냈다고 하기는 어렵다. 그래서 이 영화를 보고 놀라는 것은 바람직하되 놀란에게만 놀란다면 배트맨이라는 고유명사가 마땅히 가져와야 할 어둡고 불편한 연상작용에 충분한 크레딧을 주지 않는 것이 된다고 본다.
왜 <쏘우>가 생각났다는 얘기는 아무도 안 할까? 꼬리에 꼬리를 무는 딜레마. 잔인한 선택. 흥겨운 악당. 조커는 근 몇 년 동안 등장한 가장 강력한 페르소나임은 분명하되 그 캐릭터 자체가 워낙에 전통을 창조해 놓은 클래식이니만큼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 악당만은 아닐 수 있다. 물론 이렇게 살짝이나마 트집을 잡으려는 찰나에 레저의 표현력이 정신을 빼놓는 구성이다.
특히 미주에서 워낙 hype라서 내가 이 영화를 싫어했으면 하는 고집까지 안고 봤는데, 과대평가라도 맞게 조준된 게 있고 엉뚱한 데 붙여진 것도 있잖아. 굳이 과대평가해야만 한다면 이 영화는 좋은 선택 같다. <비긴즈>를 살짝 앞지른다. 하지만, 대사를 비롯한 각본이 예술적이라 감명깊었다는 사람이 많던데 난 대사는 좀 쫙쫙 그어주고 싶은 부분이 많았다. 이건 <비긴즈>때도 똑같았다. 그러나 이런 불만이 있다는 것 자체가 이 영화를 슈퍼히어로물 이상의 뭔가로 기대하고 있어서라는 소리니까, 음, 말하자면, 칭찬?

  • souvenu

    경원이는 일부러 가린건가

  • 김괜저

    사진을 하나만 찍었더니..

  • chunjuck

    한국꺼 엄청 짤렸다는데 메가박스는

  • 김괜저

    메가박스 버전이 필름이 더 짤렸을 이유는 없고.. 위아래나 양옆으로 화면이 잘렸다고? (그건 아이맥스 안가면 할수없는것..)

  • Alan Smith

    Hul………Junky and HyungWoo?? dulduld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