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새 무지와 마주쳤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무지 좋은 무지가 세 번째 매장을 첼시에 열었다기에 빨리 가봐야지 하다가, 오늘 Green Cafe에서 밥을 먹는 중에 지금 가야겠다는 느낌이 들었다. 쌀밥을 본격적으로 해 먹기 시작하면서 설거지거리가 많이 늘어서 말릴 거치대(이거 뭐라고 하냐)가 필요했고 밥그릇도 좀 무지로운 것으로 하나 사야지 싶었기 때문에 무지 적절한 날이었다(지금은 작년에 산 까만 카푸치노 잔에 먹고있음). 문제는 새로 연 곳이 첼시라는 것 외에 어딘지를 모른다는 거.. Sarah가 그저께 무지가 어디어디 있니 하고 메일로 물어봤을 때 응 세군데 있는데 여기여기야 하고 새로 연 곳 주소까지 찾아서 가르쳐 줬었는데, 나와서 생각하려니 아무리 힘써도 떠오르지가 않았다.
그래서 무지 다음으로 우월한 The Container Store에나 갈까 하고 그 쪽으로 걸었다. 유명하다시피 경쟁적으로 성탄할인중인 5번 큰길에서 한두 군데 둘러보고, 서양식 그릇 및 부엌용품에서는 가장 우월한 Fish’s Edy에 들러 $2짜리 종지 하나와 에스프레소 내릴 때 쓸 UNITED AIRLINE 빈티지 스테인레스 쟁반을 샀다. 여기 밥그릇이 없는 것이 유감.. 무지보다 싼데. 어쨌든 19번 길을 따라서 쭉 걷는데, 항상 걷던 그 길에 MUJI 간판이 떡하니 보이는 것이 아닌가! 이건 마치 운명이야. 이제 The Container Store나 SAM FLAX, A.I. Friedman(둘 다 괜찮은 미술용품+화방가구 가게), Bed Bath & Beyond 가는 길에 무지에 갈 수 있는 건가?! 게다가 기존의 두 매장보다 넓고 밝잖아? 흥얼흥얼 얼쑤절쑤거리면서 딱 맞는 그릇거치대, 딱 맞는 목재 밥그릇, 딱 맞는 행주를 샀다. 비도 주룩주룩 와서 세상이 정말 좋았다.

오늘 프랑스어 기말고사를 마지막으로 이번 학기 수업이 모두 끝났다.

  1. dARTH jADE

    식기건조대요

  2. 김괜저

    정다압

  3. versilov

    종강 축하합니다 ㅋㅋ 사진 정말 잘찍네요. (부럽)

  4. 김괜저

    (뭘요) 아직 시험이 남아있어서 실감은 안 나네요

  5. 수푸

    오 축하해!!!!! 콩츄레이션이다!!!

  6. 김괜저

    수요일에 시험만 끝나면 진정 자유

  7. jacopast

    아아. 무지 좋지요. 무지 좋습니다. 안녕하세요.

  8. 김괜저

    무지는 무지 무지롭지요. 반갑습니다.

  9. 슈파도잉클

    야 좋겠다…난 페이퍼 데드라인이 1월 5일까지라 학기 안끝나게 생겼다. -_- 암튼 20일 비워놔~ 낮에 보는걸로 하자. 극장 지나가면 시간 체크해 놔 🙂

  10. 김괜저

    넵 텅텅 비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