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밤낮을 가리지 않았다.

이미 바뀐 밤낮. 햇살의 소중함을 태어나 가장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 동트면 기쁘고 어둑어둑해지면 아쉽다. 막 해 뜨는데 몸은 축 처졌거나 오밤중인데 힘이 넘치거나 어쨌든 뒤바뀐 생활. 일찍 자려는 노력은 관두고 반대로 막장으로 계속 자는 시각을 늦춰서 24시간을 뒤로 넘겨버리려는 계산으로 움직인 결과 어제 밤잠을 생략하고 밤 8시에 꼬꾸라짐으로서 거의 제자리로 돌아왔음을 확인했다.

사흘 전에 해 먹은 것. 미국산 쇠고기 스테이크 + 양파버섯볶음 + 브로컬리•컬리플라워 + 메추리의 알 + 방울양배추 (Brussels sprout) = 「사람이 살아가네」스테이크. 이름은 그냥 꼴리는 대로 짓기로 했음. 맛있었다.

인터넷에서 숱하게 보이는 문구인데 단지 광장에 나왔다는 점만으로 무한히 신선해졌다.

그제는 그리니치와 서쪽 마을을 돌아다녔다. 가 보려고 벼르고 있던 밥집도 가 보고, 여기 저기 심심하니 전화를 때리면서 걸어다녔다. 쌀쌀한 바람이 딱 기분 좋은 정도로 불었다.

  • 마말

    우허…너도 안자고 있었구나

  • 김괜저

    ㅋㅋ그렇다

  • 紫血月華

    대체.. 맨 위에 음식사진은 어떻게 저리 깔끔하게 찍히는지 궁금하옵니다 ㅠㅠ

  • 김괜저

    조명과 어도비의 힘이옵니다.

  • 김괜저

    아 by 밥집 i meant a restaurant. Corner Shop Cafe where they have great burgers on toasted buns.

  • 냐스

    허락해주신다면 애스터 플레이스 사진을 퍼가겠어요 (출처 밝히고).

    역시 미디어는 메시지로군요. 정말 신선해요.

  • 김괜저

    얼마든지요. 어디로 가는지도 알려주세요.

  •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 김괜저

    지금은 어디 가시나요? 전 laguardia place에 MOXA 자주 가구요 (fairly good coffee, excellent chai, light and full hot chocolate, great mocha) 여긴 좁기 때문에 오래 앉아있을 생각일 땐 think coffee에 가는데 요샌 사람이 너무 많아서. (good seating, free wi-fi, pretty good latte, nice soups & salad) 늦은 밤이나 새벽엔 macdougal + bleeker/3rd st.의 esperanto cafe를 찾고요. 혹시 차 좋아하시면 macdougal 4th st 바로 밑에 tea spot이 차 종류도 많고 앉을 곳도 있고 해서 좋아요.

  • 냐스

    저는 책들이 벽돌같이 무거워서 카페에서 공부를 하기가 어렵고 게으른 성격이라 로스쿨 반경 1블럭 (많이 가면 3블럭) 내에서 카페인을 섭취하지요. 음 아주 가끔 외지에서 친구가 오면 세인트막스플레이스의 차안도 가요. 씽크 커피도 안가는 건 아닌데 한학기 전엔 블루노트 옆 작은 카페를 많이 가다가 요즘은 Regio (g가 1개인지 2개인지 불확실)를 제일 많이 가요. MOXA는 차이가 맛있군요 – 전 아이스커피류를 주로 먹었는데 언니들이 예쁘고 친절해서 MOXA 좋더라구요. 티 스팟은 정말 엎어지면 코닿을 데에 있는데 차 종류를 잘 몰라서 *_*;; 주문하기가 어려워서 몇번 못가봤군요. 권위있는 정보 감사합니다 😉 에스페란토 카페는 첨 들어보는데 한번 시도해 봐야겠어요.

  • 김괜저

    아 저는 정말 로스쿨 반경 오분 정도로 생각해서 추천 드린 거고요. 차안은 제 기숙사 바로 앞이라 종종 가는데 과연 모범적인 곳이지요. 맛으로 으뜸가는 커피를 원하신다면 13th st. 팔라디움 뒷문 건넛길에 Classic Stage Company / Everyman Espresso에 들러보세요.

    아 이런 좋은데가 너무 많아서 차후에 따로 써야겠어요.

  •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