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할 일이 겹쳤다.


작년에 이은 사라미 생일축하 왓에버는 사라미가 2주 전에 찍은 셀프카메라입니다. 예쁘게 나왔네요.


예기치 않게 할 일들이 겹쳤다. 내일 <성별과 성역할> 시험, 모레 프랑스어 시험, 글피 <사회학 이론> 연구과제 제출, 다음 월요일 아일랜드 연구활동 정리, 같은 날 <이민 창작 문화> 과제 제출, 주중에 <성별과 성역할> 기말 과제 1차 완성, 주말까지 같은 과목 조별 연구 마무리. 직접 연구해서 써야 되는 게 많아서 평소에 늘 하던 불싯과는 조금 다르다. 비도 오고 날씨도 선선하고 냉장고에 지지고 볶아 먹어야 되는 건 많은데 이래야 쓰겠나.


요새는 모일 일이 뜸한 피렌체의 소년소녀들 대부분을 오늘 오다가다 마주쳤다. Maanasi와 승강기에서 만나서 잠깐 얘기하고, Mita와 복도에서 마주쳐서 인사하고, KevinNoah를 각각 길 먼 발치에서 보고, Jenny를 만나 점심 먹었다. Corner Shop Cafe로 갔는데 삶은 돼지고기 바게트 샌드위치와 샐러드. 삶은 돼지고기를 바게트에 얹은 것을 샐러드와 같이 먹는 것처럼 맛있었다.

  • SF_GIRL

    게시물과 무관한 생뚱맞은 덧글;;입니다만
    블로그 만들었어요. (저 냐스)

    졸업은 가까워오고 해야할 일의 압박은 너무 심해서 지금은 에너지드링크 마시면서 웹서핑중. 흐음.

  • 김괜저

    환영해요.
    피찌카토 파이브 좋아하시는군요 저도요.

  • s라미

    누군지 몰라도 셀카 한번 잘찍었네

  • 김괜저

    10m 뒤에서 보면 누군지 알 수 있는 셀카

  • 예찬

    굳이 그리 멀리가지 않더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