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아무것도 아니었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72시간동안 2시간 정도밖에 제대로 자지 못하고 쉴새없이 짐을 싸고 옮기고 청소했다. 지금은 극적으로 모두 끝나고 뉴저지 이모집. 온몸에 성한 곳이 없다. 손톱은 예술노예처럼 피아노포르테 58시간 연속 친 느낌으로 욱신거려.


이렇게 생긴 손수레를 지난 해 사 놨더니 작년 두 수레 부순 개고생에 비하면 작업 자체는 훨씬 수월했지만 양이 워낙 많고 시간이 너무 짧아서 강도는 더했다. 사실 세간(짐이라고 하기는 너무 대량이다)이 이렇게 많지만 않았으면 창고 임대할 때 무료 제공되는 1회 트럭 용역을 쓸 수도 있었지만 짐을 싸서 내보내면서 차례차례 청소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 또 수작업 강행했다. 운동은 확실히 된다. 잠을 못 자서 그렇지 근육통 오는 게 좀 뿌듯함.
원래는 더 좀 길게 쓸 게 있었는데 막 미뤘다.


어쨌든 학기가 끝났다. 짐 때문에 바빠서 학기말 시험이랑 과제 마무리 한 건 안 썼는데 뭐 항상 그렇듯 시속 되게 빠름으로 지나갔다. 지나고 나면 틀림없이 한순간이다. 이번 학기엔 친구 많이 사귀어서 좋다고 벌써 얘기했지? 다음 학기부터 영국에 가는 Mita와는 짐 싸는 폭풍 중에 짬을 내서 잠깐 거품차를 마셨다. Noah도 텔아비브에서 다음 학기 지낼 것이고 둘 다 나와는 3년이나 지나야 다시 볼 것 같은데 다음 학기는 얘네 때문에 좀 허전함이 있을 것이다.

지난 주 프랑스어 마지막 조별 발표 하던 날, 누벨 바그 발표를 위해 굳이 맞게 차려입은 나를, 강렬한 여인의 복장으로 들어옴으로써 지극한 정상인으로 만들어 버렸던 친애하는 Ben도 이번 학기를 끝으로 졸업이고, 그 밖에 여러 친구들이 없어지면 생각 많이 날 것 같다. 저 사진은 사진기를 안 가져온 것에 한탄하면서 iSight으로 찍었는데, 정말 난 아무것도 아니었다. 이날 저러고 온동네 싸돌아다닌 이 친구는 정말 용자다. 그 옆에 앉으니 내 옷은 파자마로 보인다. 내 다른 친구들 중 우연히 이 친구를 보고 나한테 야 나 오늘 미친놈 봤어 하고 제보해 온 아이도 있었다. 난 정말 아무것도 아니었다.
Phoebe : I’m just saying that only a man completely secure with his masculinity could walk around in women’s underwear! I don’t think you could ever do that. (Friends)

  1. 여랑

    눈빛이 ………………..

  2. 김괜저

    멀쩡한 아이야

  3. ko-un

    하아 벤씨 멋져부러요.. 저 탄탄한 팔근육과 다리근육 좀 보라지. 다리 꼰게 너무 요염해서 운동 많이 한 여자인줄 알았어요. 옆모습도 예쁘군하. 옆에 괜씨는 너무 좋아하시는거 아니예요?ㅋㅋㅋ

  4. 김괜저

    암벽등반 챔피언이라서 그래요.
    저렇게 멋있는데 어떻게 안 좋아합니까.

  5. Ayan

    오오 멋져요 피비 말이 맞는 거 같아요

    그러나 막상 보면 재미있음서 황당할 것 같아요 ㅋㅋ

  6. 김괜저

    페미니즘 관련 발표 하느라 저랬던 것이랍니다.

  7. 가갸거겨

    muhahahahaha!!!!! 고져스한 친구네요

  8. 김괜저

    용감해서 고져스

  9. 세주

    난 또 포스트 제목보고 기대하고 들어왔는데 ㅋㅋㅋ

  10. 김괜저

    내 이고가 좀 상했길 기대했나보네

  11. 세주

    해탈의 경지에 이른줄 알았지 ㅋㅋ

  12. dk

    와아- 축하드려요 ;ㅁ; 저는 짐 싸지도 않고 파이널이 코 앞인데… ㅋㅋㅋㅋㅋㅋㅋ 암튼 좋은 여름 보내세요!

  13. 김괜저

    좋은 여름 보내셔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