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김괜저(@gwenzhir)가 〈연애와 술〉이라는 책을 썼으니 잘 읽으세요. 책 사는 곳

뉴스레터 구독

나는 반가웠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917로 삼성역에 가서 일병 난난을 만났더니 반가웠다. 어떤 영화를 볼 지 못 정하는 사진이 멋지게 나왔다.


어제는 학동직장에 갔다왔다. 젊은 사장님은 무시무시한 텃세와 견제를 무거워하는 인상이었고 돈까쓰와 떡볶이와 김밥을 먹었다. 서울도 안양시동안구처럼 그럭저럭 그대로다. 일년이 절대 긴 게 아니었는지 변한 게 별로 없다. 고향이 어색한 내가 좀 변한 거 같기도 하고. 난 변하는 것 오케이다. 보정한 사진처럼 내가 직접 바꾼 거면 오케이다.


어제는 로즈와 성연이를 만나서 놀고 영주도 참으로 오랜만에 봤다. 범계역 근처에서 보쌈으로 저녁 먹고 중앙공원에서 뻥튀기 먹으면서 얘기하다가 할아버지 한 분한테 밖에서 함부로 크게 말을 한다고 정당한 꾸지람을 들었다. 평촌일번가의 칵테일 바에 갔는데 난 익숙하지 않은 친근한 바텐더와 점원들 덕분에 재밌었다. 유에스에이에 있으면서 모르는 사이에 몸 안 건드리는 것에 나도 모르게 익숙해져서 그런건지 바텐더가 어께에 손을 얹었는데 좀 놀랐다. 난 거리낌없는 사람인데요. 로즈와 계획을 몇 개 세웠다. 방학 동안에 놀러갈 계획도 만들고 나중에 뉴욕에서 맞으면 할 일도 생각했다.

  1. 타인

    그 옆 명학역엔 싸고 맛좋은 곱창집과 괜찮은 홍차를 파는 집이 나란히 붙어있읍니다.

  2. 김괜저

    명학 가까운데 그쪽으론 잘 안 갔었는데.. 이번 여름엔 좀 가볼게요.

  3. Oscar

    한국이다….

  4. 김괜저

    콜미

  5. Oscar

    아 아니 니 사진이 한국이라고…

  6. 김괜저

    ㅋㅋ

  7. 수푸

    우와 일병이다!!

  8. 김괜저

    신기한 군인

  9. 한결

    임대폰 얼마 나와?

  10. 김괜저

    번호가 없으면 그냥 새로 번호 만들면서 공짜폰 쓰면 되고
    임대는 번호는 있는데 기계가 없을 때… 첫달 9천원 다음달 8천원 셋째달 7천원 그 뒤로는 6천원 뭐 이런 식 통화료 별도.
    너 번호 없지 않냐 그럼 임대폰은 신경꺼도 돼

  11. Ayan

    오 세상 곳곳을 돌아다니시는 분이 서울에 오셨군요

  12. 김괜저

    이제 서울 곳곳을 돌아다닙니다.

  13. 지해

    앗 매일 읽기만 했는데 근처 사시는구나!
    저는 명학역 5분 거리에 살아요.
    신!기!하!다!

  14. 김괜저

    저는 평촌역 5분 범계역 7분 거리에 살아요.
    신!기!하!다!

  15. 가갸거겨

    콧수염이 그리워요 ㅜㅜ

  16. 김괜저

    나도…….ㅜㅜ
    머리도 다시 길어지고 눈콥만큼 빠졌던 살도 도로 찌고 그냥 작년 방학때랑 똑같애졌음..

  17. Rose

    이렇게 피부가 정날하게 나올줄 정말 몰랐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 김괜저

    사실 사진들 여럿 최소한의 보정은 했는데…. 저 제일 큰 사진을 깜빡잊고 안했다ㄱ- 즈스

  19. 역시 사진이 근사합니다! >ㅅ<

  20. 김괜저

    넵 : )

  21. Yech

    Thank you for shaving

  22. 김괜저

    꺼져..

  23. 김괜저

    8월

  24.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