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멀리 갔다.


신기록 했다. 안양시 동안구 부림동에서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까지 자전거. 양재까지 가곤 했는데 좀 더 갔다. 그보다 시간이 많이 단축돼서 자랑하고 싶었다. 이제 제법 타서, 쫄바지 헬멧 갖추고 쉴새없이 타시는 분들이 옆으로 치우지 않고 같이 줄에 껴 준다. 내 딱딱한 사이클용 가방 때문에 오해하는 점도 없지 않다. 어쨌든 학여울 지나서 코엑스로 갔다. 예전에 범계중 소녀와 휘문고 소년의 좀 먼 사랑이 화제가 된 적이 있었는데 딱 그 거리로다. 물론 배가 고파서 돌아다녔는데 오늘따라 먹고 싶은 게 없었다. 덮밥이 먹고 싶은 것 같았는데 막상 가니 싫었다. 할 수 없이 한 시간을 돌아다니다가 그냥 아무거나 덮밥 비슷한 걸로 결국 먹었다. 그리고 공연장 위층 비교적 조용한 커피집에서 작업 좀 하다 돌아왔다.

돌아오는 길에 인덕원에서 퇴근하는 김엄마님을 만나서 저녁을 먹으러 갔다. 5년 전 개업할 때 한 번 가고 가 본 적 없는 우리 동네 베니건스. 요딴 식당이 오랜만이라 그런지 아주 맛있게 먹었다. 각각 공개수업과 자전거 객기로 지치는 하루를 보내니 집에 와서 먹는 수박이 좀 달았다.

  • 수푸

    어머님이랑 완전 닮았어!!!!! 담에 가발쓰고 나타나봐ㅎㅎㅎ

  • 김괜저

    우리 원래 똑같애ㅎㅎ 엄마랑 아빠도 서로 닮았어.

  • 예찬

    어느 쪽이 너야

  • 김괜저

    오른쪽

  • 우어 너무 닮으셨어요!!!!!! 유전자의 힘이란!!!!!! 표정까지!!!!!!!!

  • 김괜저

    특히 닮게 나와서 좋았던 사진이에요.

  • 천적

    다음번에 쫄바지 입어봐 시간 단축돼

  • 김괜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