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일찍 잔다.

성탄에 가족들 오는 것을 준비해 TriBeCa 쪽에 정말 괜찮은 집을 빌렸다. 이제 뉴욕에서 Craigslist로 원하는 바를 이루는 데에는 도가 튼 것이 아닐까 싶은데… 다음달에 사진을 올리겠지만 참 멋진 집이다. 오늘 가서 보증금 내고 확정지었다.


콜롬비아에 출장을 갔던 아빠가 귀국길에 뉴욕에서 환승을 하게 되어서 공항에서 만났다. 시간이 좀 많이 지연되어 딱히 연 음식점이 없어 결국 그냥 KFC 먹게 되기는 했지만 그래도 좋았다. 기내에서 쓸 만 한 화장품 같은 것과 땅콩류 먹을 것 좀 챙겨 드리고 성희 축합격 선물 조촐하게 싸 놓은 것도 전해드렸다. 난 콜롬비아산 커피를 두 봉 받았는데 요새 잘 안 우려먹어서 누구 선물로 줄 생각이다.


어제와 오늘 둘 다 Marcine과 노닥거리며 보냈다. 어제는 Esperanto, 오늘은 V-Bar에서 둘 다 할 일이 많다는 사실을 외면하기 위해 갖가지 그림을 그리고 종업원과 수다 떨고 했다. 다행히 오늘은 좀 정신을 차리고 문예창작 마지막 작품 쓰는 것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는데 몇 시간 전 극심한 난관에 부딛혀서 정지 상태다. 지금 아홉 시 좀 안 됐는데 일찍 자 보려고 한다. 내일 새벽에 일어나서 빨래 하고 학교 갈 거다. 여러분도 빨리 자요.

  • 고기딖따

    으아아아아 So not ready for life again.

  • 김괜저

    티셔츠를 보냈는데 아직 안 갔나보군.. 좀 기다려 봅시다.

  • Rose

    지금 여긴 PM 10시 45분. 일찍자려고 했으니 이러고 있음.

    가족과 함께성탄을.그것도그곳에서. 멋쪄 올해 성탄은 정말 따뜻하겠다

  • 김괜저

    결국 새벽 4시에 잤어..

  • 심바

    아앗 부러워하고 있었는데 윗 덧글에 반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