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산 모자를 거듭 샀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지난번 썼듯이 추요(chullo) 하나를 사고 좋아했다. 아부지가 공항에 들러서 뵈었을 때 쓰고 나갔는데 사진을 본 성희가 예쁘다며 잘 쓰라고 격려했다고 한다. 그런데 며칠 뒤 Angelika에서 A Single Man 보는 새에 잃었다. 삼갯이 놀러왔던 다음날 같이 찾아가 모자 어디있습니까 하고 물었는데 산처럼 쌓인 분실모자 가운데 내 것은 없었다. 그래서 구입처인 Topman에 찾아갔는데 모두 팔려나가고 더는 들어오지 않는다고 들었다. Topshop 옷들을 딱히 좋아하지도 않는데 그 중 딱 하나 간직하고 싶었던 게 이런 식으로 떠났다. 오늘 TriBeCa에 빌린 집에서 오는 길에 한 남자가 꽁꽁 싸맨 채로 그 모자를 쓰고 걸어가는 것을 보고 방향이 대충 비슷해 쫓아갔다. 「저기 민망합니다만 모자 좀 파시겠습니까」 「…」 「톱숍에서 서른몇불에 사신 거 아는데 사십오 불 드리겠습니다」 「좋소」 다행히 걷는 방향이 같아 왜 쇼하는지 설명이라도 할 수 있었다. 「나 때문에 모자도 없이 집에 가야 되서 미안하네요」 「후디도 있고 저 구석이 집이니 괜찮습니다 모자 잘 써요」 「Thanks dude, bizarrely holy Christmas.」 「I like bizarre.

  1. 우녕탱

    와우 진짜 마음에 드셨나봐요! 길가던 사람에게… ㅋㅋ 그래도 다행입니다~ ㅋㅋ

  2. 김괜저

    너도 해봐..

  3. Rose

    우와, ㅋㅋㅋ 뉴욕생활은 정말 재밌는 것 같아. 영화나 소설에 나오는 이야기들이 맨날 일어나 -ㅁ- 꿈의 도시

    언젠가 꼭 가고말꺼야! 그나저나 그 모자 그렇게 좋았어? ㅎ

  4. 김괜저

    내가 이상한 짓 했다고 왜 꿈의 도시가 되는지ㅎㅎ

  5. 지해

    ㅋㅋㅋ 재밌어요.

  6. 김괜저

    ㅋㅋㅋ

  7. 심바

    선배! bizarrely Merry Christmas 😀

  8. 김괜저

    bizarre is so effin’ hard to spell

  9. 꿀우유

    앗, 저번 포스팅에서 정말 탐났던 아이템인데…..

    저도 길가다 아, 그거 어디서 사셨죠? 저한테 파시면 안될까요? 하고 싶을 때가 한두번이 아닌데

    멋진 득템 하셨네요, 축하드려요 ㅎㅎㅎ

  10. 김괜저

    근데 꿀우유 맛있나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