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벼룩시장에 갔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파리에는 덮어두고 좋아하기에는 너무 귀엽고 고풍스런 것들이 많다. 뉴욕에 있을 때에는 어디까지가 눈에 고운지에 대한 경계가 하루같이 멀어지는 훈련이 되었었는데 여기에는 그런 자극이 별로 없다. 그래서 종종 미적 정화(aestheticize)되는 데 대한 걱정이 든다. 큰 불만이 있는 건 아니다. 가을에 육군에 가면 그런 훈련뿐일 것이다.
어쨌든 그렇게 귀엽고 고풍스런 것들 중에 벼룩시장이 있어서 일요일에 Peishan, Morgan과 함께 갔다. 테니스체가 수놓아진 흰색 편물(knit) 타이와 책 몇 권 (Camus, Genet, Duras) 샀다. 나는 벼룩시장에 대해서도 이중적인 태도를 보인다. 한편으로는 물체(objet)에 대한 욕구에 잘 들어맞는 환경이기 때문에 좋아하지만, 획일화된 옛스러움의 평균값에 묻혀 버리는 느낌도 드는 것이 사실이다. 어찌됐건 재미있는 곳인 것은 확실하다. 내 눈에만 보이는 대단한 물건을 찾아서 취향을 객관적으로 검증받겠다는 의지는 앞뒤가 좀체 안 맞지만 분명한 본능이다. 이 벼룩시장은 파리 근교 Saint-Ouen에 있다.

  1. 김괜저

    와..

  2.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