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찻집갔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지난주 엄마케익이라는 이름의 굉장한 찻집에 갔다. 낡고 예쁘장한 것들에 일가견 있는 Marcine이 직접 지은 것 같은 집이었다. 그녀에게 자극을 받아서 요새는 Nikon FM2같은 것 하나 사서 좀 찍어볼까 싶기도 하다. 저녁까지 먹는 것 사며 놀다가 헤어지고 나서 Peishan 집에 가서 더 놀았다.


사진이 좀 밀렸다.

  1. 에즈라

    얼굴만 클로즈업한 사진 참 좋네요. 나중에 파리에 가게 되면(그때까지 저 카페가 망하지 않는다면-_-;) 꼭 들러봐야겠어요 ㅎㅎ

  2. 김괜저

    우리 죽을때까지 안 망할 듯..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