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전자우편을 보내놓았는데 잘 좀 해결되었으면 좋겠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자유로운 현실이란 없는 것이 아닌가 싶다. 현실로부터 자유로와야 자유라고 본다. 나를 놓아두는 현실은 역설적으로 자유로운 두뇌에 별반 도움이 되지 않는다. 어제보다 더욱 자유로운 것 같다.


여름학기는 일반학기의 80%에 달하는 수강료에 해당된다. 일반적으로 우리학교 두 학기면 장학금 한도금액을 벌써 웃돌기 때문에 여름학기 학비를 추가로 지급받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 다만 여름학기가 올 학년(2009~2010)에 포함되지 않고 내년(2010-2011)으로계산되는 경우, 내년분 장학금에서 미리 당겨서 받을 수 있게 된다. 어차피 결국은 추가 비용만큼 부모님 신세를 져야 하는 것은 같지만, 성희가 막 대학 입학한 상황에서 기왕이면 당겨 받는 것이 당장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에 그렇게 되었으면 한다. 담당자 박지연씨에게 전자우편을 보내놓았는데 잘 좀 해결되었으면 좋겠다.


그나저나 여름학기에 Résidence République(현재 신입생 기숙사)로 들어가야 할지도 모르는데 그렇다면 걱정이다. 난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가 있고 얼마든지 여기 계약을 연장할 수 있기 때문에 붙어 있고 싶지만 Writers in Paris 프로그램 규정상 다같이 한 달 기숙사 생활을 해야 한다는 것인데, 집에서 République까지는 지하철로 삼십 분 거리인 데다 기숙사 방은 내가 이미 여러 차례 가서 보았듯이 비좁고 불편하고 너무 청소년해서 거기에 현 아파트에 맞먹는 돈을 내고 산다는 건 좀 억울한 노릇이 틀림없다. 지금 이미 거기 살고 있는 내 친구들이 여름까지 같이 있는다면야 또 모르겠는데 그것도 아니기 때문에 더욱 매력이 없다. 문창과 총괄자인 Scott에게 전자우편을 보내놓았는데 잘 좀 해결되었으면 좋겠다.


제1직장(브랜드 작명업)에서는 고맙게도 한달에 두 번 꼴로 발상 건이 들어온다. 한 건당 서른 개 정도 발상안을 준비, 도메인 검색까지 해서 보내면 되는데 의뢰사가 어떤 분야인가에 따라서 몇 시간만에 끝날 때도 있고 며칠을 머리 싸매도 불충분할 때도 있다. 그리고 본사 작업흐름상 일이 불규칙하게 들어오고 주어지는 시간도 들쭉날쭉해서 작업 분배를 잘 해야 제 때 완료할 수가 있는 일들이다. 다행히 지금까지는 한 번도 일을 못 받거나 받았는데 못 완료한 적이 없다. 농담으로 날 명예정식사원이라고 하시는데 나로서는 농담으로만 들리지는 않는 고마운 말이다. 어쨌든 어제 완료한 가장 최근 작업은 영상 컨버전스 관련 서비스명이었는데 지난 번 발상과 방향이 좀 비슷해서 잘 받아들여질지 모르겠다. 나름대로 설명을 화사하게 덧붙여서 전자우편을 보내놓았는데 잘 좀 해결되었으면 좋겠다.


제2직장(교육출판, 학원업)에서는 굉장히 오랜만에 (거의 일 년이 다 되어 가는 것 같다) 로고 디자인을 부탁했는데 생각보다 기간이 너무 촉박해서 좀 걱정이다. 디자인을 먼저 염두에 두고 일정이 돌아가는 회사가 아니다 보니 이런 경우가 잦지만 사실 그렇기 때문에 나처럼 시간 없어서 못한다고 떼 잘 못 쓰는 뜨내기를 계속 써 주는 것이기도 하니까 큰 불만은 없다. 다음 주까지 해서 보내드리겠다고 전자우편을 보내놓았는데 잘 좀 해결되었으면 좋겠다.

  1. 고기딖따

    파리의 보헤미안 디자이너 무슈 킴

  2. 김괜저

    나 그런 거 되게 별로야.. ㅜ

  3. 조수빈

    선생님마씀을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