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궁전에 갔다.

       파리에 갓 도착했을 때 민망해서 차마 가지 못했던 곳들을 요즘에야 하나둘씩 들려보고 있다. 유치하지만 요새 그런 데 가면, 범 없는 골에 토끼가 스승이듯 이제 여기 좀 살았더니 관광객보다 주민에 어울리는 눈동자 굴리는 태도를 배웠음을 스스로 축하하게 된다. 이곳이야말로 아시아청년이 거대한 니콘을 꺼내들고 무릎을 꿇고 앉아 렌즈를 돌려도 아무도 의식할 게 없는 곳이다.

— Kings of Leon : Revelry

       집앞 역에서 20분 거리라 RER를 타고 가야 하는데 아침에 노선에 장애 있으니 꺼지랬다가 또 다음 역까지 걸어가니 기다리면 올거랬다가 이젠 저쪽승강장으로 가랬다 등 말이 많아서 두 시간 정도나 걸렸다. 결국 점심 시간을 넘겨서야 도착했기에 궁전 앞에서 커피와 케밥을 먹고, 광장을 걸어 대궐 쪽으로 걷는데 모랫바람이 거센 것이 왠지 달밤에 여럿이 횃불을 들고 보폭을 맞춰야 할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이번주 내내 하루에 이삼도씩 기온이 올라서 지금은 전체적으로 무척 달궈진 상태다. 이 날도 내게 가능한 옷차림 중 가장 가벼운 복장을 하고 갔으나 땀을 뻘뻘 흘렸다. 사람 많은 데 가서 그런 것도 있지만 어쨌든 실수로 정원에는 못 들어가는 실내표를 끊은 것은 차라리 잘 된 일이었다. 함께 간 DianaMorgan과 한 두 시간 정도만 잽싸게 둘러보고 돌아왔다. 파리 시내에도 아직 못 한 것이 너무 많다고 했다.

  • 고기딖따

    베르사이유!!1

  • 김괜저

    그렇다!

  • 박뎐

    색이 다양한 것이 부럽습니다.

    이곳엔 색이 너무 없습니다. 특히 실내에는…

  • 김괜저

    여기는 옛날 것일수록 알록달록하지만 요새 사람들은 칙칙하지.

  • 안녕

    옛날 궁전에 현대인들을 데려다놓은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궁전이 근사하네요

    사람들 표정이 예뻐요

  • 괴이한은영

    우와, 중간의 사진은, 혹시! 그 유명하다는! 거울의 방인 건가요?? 으 베르사이유의 장미가 떠오릅니다. ㅎㅎ

  • 김괜저

    그곳은 거울이 많은 방이었습니다

  • 난나라난

    밑에서 열번째 아저씨 장르노같이 생겼다!

  • 김괜저

    장르노같이 생긴 사람 여기 짱 많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