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있잖아 책 읽는게 참 좋더라.

오늘은 시원하게 비가 좀 내렸다만 한주간 워낙에 더웠었다. 세탁기를 매일 돌렸다. 어제는 찬 차로만 삼사 리터는 마신 것 같다. 더울 때 책 읽는 게 참 좋더라(내가 이런 말을 하다니). Julio CortazarHopscotch를 비현실적인 속도로 읽고 있다. Shakespeare & Co. 이층 독서실을 자주 간다. Marcine이 보면 얼마나 좋아할까. (비엔나에서 내가 예전처럼 책을 읽지 못한다고 하자 그녀는 두 손을 입에 모으며 부서진 듯한 목소리로 「아니, 책을 안 읽는다고?」라고 말했었다)

어제 세주가 맛난 밥을 사주었다. 생일을 축하받는 것이 좀 어색했다. 아버지는 콩고로 다시 출장을 가신다.

  • kwangma

    저도 책이 좋습니다. 하지만, 책이 좋다라고 자신있게 말하기엔 부끄러운 수준의 독서량입니다. 이제라도 내 말에 부끄럽지 않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어떤 책이 재미있으세요? 좋아하는 작품이나 작가는? 궁금하네요.

  • 김괜저

    저도 그런 질문에 자신있게 답하기엔 부끄러워서… 요새는 관심이 그리 있다 보니 Mavis Gallant, John Cheever, Raymond Carver 같은 현대 단편작가들을 많이 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