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동료 글쓴이들을 보여준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요새 같이 지내는 친구들을 보여준다. 나 혼자 기숙사에서 떨어져 있어서 외톨이 되면 슬퍼서 어쩌나 하진 않았지만 다행히 대부분 동료 글쓴이들과 재밌게 지내고 있다. Tom, Annie, Darren과 잘 맞아 여기저기 많이 다닌다. 특히 톰은 버몬트 미들버리의 하키선수인데 글도 겁나게 잘 쓰는 대단한 인간이다. 그러나 어제 Invalide 잔디밭에 둘러앉아 얘기하면서 내가 새벽 여섯시에 검도 연속머리치기 천 번 하고 눈밭을 뛰었다니까 나를 인정해주었다.

가장 아래는 SophieLindsay를 데리고 Chez Prune에 갔을 때 사진, 그 전은 Nora까지 합해서 독일 우루과이전을 보는 사진이 되겠다.

— Blue Öyster Group : Flaming Telepaths

80년대 이태원을 무겁게 등장시키는 단편을 쓰고 있는데 고국에 있질 않으니 원하는 만큼 자료 조사를 할 수가 없어 답답한 노릇이다. 오랫동안 쓰고 싶은 내용이 되어 가고 있기 때문에 일단 지금은 아는 것을 갖고 써서 완성하고 나서 돌아가면 사람들도 좀 만나고 골목도 좀 돌아다닌 후에 고쳐쓰던지 덧붙이던지 할 생각이다. 지금은 다음 주에 워크샵할 수 있도록 주말동안 완성하는 것이 급선무인데 이렇게 글에 잡아먹히는 듯한 좋고 힘든 기분이 오랜만이라 좀 싱숭생숭하다.

  1. 박뎐

    검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5기부터는 1단취득의 꿈을 버리고

    느긋느긋 쉬엄쉬업 좋게좋게 한다죠…

  2. 김괜저

    좋겠다

  3. lumineux

    omg 연속머리치기…

  4.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5.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