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삼청동에도 갔었는데 말이다.

그간 앓느라 일주일 전 일도 이제야 말하고…….

— Noah and the Whale : Shape of My Heart

가 보니 삼청동은 정말로 좋은, 한 사 년 정도 전에 가서 일찌기 자주 들락거려 한 재작년 쯤에는 이제 변했다며 툴툴거렸어야 마땅한 그런 곳이었다. 지금 막 올라본 입장에서 여긴 좋긴한데 이렇네 저렇네 하긴 좀 그렇고 그냥 귀여운 구석만 많이 즐기고 왔다. 포카치아로 만든 햄버거는 나쁘지 않았다. 포카치아를 살짝 구웠으면 감동이 배였겠지만……. 근처가 근무지인 뉴스 만드는 놀라운 능력있는 여자 로즈와 함께 잔뜩 쌓은 와플까지 먹었다.

  • 풍엄마

    괜저님의 사진은 쭈루룩 이어보는 재미가 아주 쏠쏠합니다. = )

    (몸살동지!! 지난 한 주간의 폭풍근무로 앓아 누웠다지요..여전히. 얼렁 건강챙기시길.)

  • 김괜저

    풍엄마님도 건강을 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