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마음이 편하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Kafka의 소설 Amerika에 보면 횃불 대신 칼을 든 여신상이 고단하고 가난하고 자유를 숨쉬고픈 이들더러 오라 하고 있다. 올 들어 읽은 네 권의 책들(Amerika, Before Night Falls, Moon Palace, Chronic City)이 하나같이 뉴욕을 주요하게 다루고 있어 안식의 고향 생각 간절하다.


외박 주기는 기본 6주가 되고 그 사이에 일반 휴가일을 더 써서 나올 수 있다. 그제인 금요일부터 오늘까지 두 번째 정기외박으로 나왔는데 개인적으로 준비하고 정리할 것들이 많아서 Tess와 무가식을 잠깐씩 만난 것만 빼고는 내내 혼자 있었다. 집이 곧 이사를 할 것이라, 지금껏 뉴욕과 파리를 옮겨다니느라 정리가 안 된 상태인 내 물건들을 좀 정리했다.

토요일엔 노래로 귀를 틀어막고 도곡과 잠실 삼성 등지를 버스 단노선으로 돌면서 필요한 것들을 샀다. 이번에 좀 많았다. 물론 잠실에 간 것은 무인양품 때문이었고 교보에서 책, 백화점에서 화장품, 식품관에서 저녁재료까지 다 해결했다. 필요했는데 못 산 것은 새 프랑스어 사전. Langenscheidt Pocket판을 사려고 마음먹은 지 한참인데 아직 재고가 있으면서 배송이 부담스럽지 않은 곳이 없어서 못 사고 있다. 미국에서 들어오는 친구에게 부탁을 해 볼까 한다. 지금까지 쓰고 있는 같은 출판사의 Universal 사전은 명함 두 개 만한 크기라 파리에 가서부터는 큰 도움이 되지 않는 초급사전이다.

Ah, y comencé a aprender español. (아 그리고 스페인어 공부 시작했다.) B6 갱지에 인터넷에 있는 초급 교본을 출력해서 묶어 걸어 놓고 틈틈히 보는데 갈 길이 멀지만 지루하진 않다.


고르곤졸라 한 덩어리를 으깨고 호두를 한 움큼 넣고 꿀로 버무린 것을 (뭐라고 하나?) 바게트에 올려 와인 • 자몽주스와 함께 온 가족이 모여 먹었다. 아이팟 충전기가 고장나서 몇 주나 무용지물이었는데, 아이폰에 이어 아이패드까지 사서 나의 「페북」과 「스카이프」에까지 관심을 뻗고 계신 아빠 것 하나와 바꿔치기해 간다. 그리고 허리 통증으로 고생하는 하나뿐인 후임에게 빨리 나아서 같이 뼈빠지게 일하자는 의미에서 « 통증 없는 건강한 허리, 아름답고 바른 자세를 위한 굿바이 허리병 » 이라는 좋은 책과 파스를 사서 들어간다. 마음이 편하다.

  1. Rose

    새로운 주소도 모르고, 나와도 전화한통도 안하고

    목빠져라 기다리는 나는 목이 달랑달랑 거리네

  2. 김괜저

    악ㅜㅜㅜㅜㅜ 전화할께

  3.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