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경부선 무궁화호 남행열차로 다섯 시간 반, 경성대부경대역 뒤 노란색 방에 짐을 풀었다.

  •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