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끔 꾹 누른 성질이 열기로 변환되어 목 뒤를 치고 올라오는 느낌을 받는다. 가라앉힌다, 식힌다는 표현은 참으로 적절하다.

From Dead Pan and Bamboozled by Will Adler via It’s Nice That
  • 김괜저

    사회학 + 문예창작 + 프랑스어 요

  • B_Fink

    거품 한끝차이인데.!

  •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