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세상에 남의 일과 내 일만큼 다른 건 없다고 생각한다.

William Steig for the New Yorker, January 1955
  • DHP

    Marat!

  • 김괜저

    죽을 때 꼭 저렇게 죽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