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이동 중에 먹는다.

탈것 안에서 먹을 것을 고르는 일을 신중하게 접근한다. 비행기에서는 보통 짭잘한 토마토 주스를 짭짤한 견과류(캐슈가 좋다)랑 같이 먹은 다음, 녹차를 마시는 것을 좋아한다. 비행 중에 커피나 알콜은 잘 마시지 않는다. 쿠알라 룸프르에 가는 에어아시아 항공편은 워낙 저가여서 물도 따로 구매해야 했다. 몇 링깃 이상을 사야지만 신용카드 결제가 되었기 때문에 물 하나, 코코넛 워터 하나, 캐슈 하나, 또띠야 칩 하나, 그리고 햄 치즈 크로아상 샌드위치를 하나 사고 말았다. 크로아상은 마카롱이 그렇듯 일정 품질 이하로는 아예 만들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음식 중 하나다. 식빵이었으면 수긍하고 먹었을 정도의, 만들고 냉장고에서 잊혀진 타입의 샌드위치였는데 빵이 크로아상을 흉내내고 있었기 때문에 너무 슬펐다.

지금은 회사 워크샵을 갔다가 기차로 돌아오는 길이다. 아침을 안 먹은 보상, 그리고 너무 오랜만에 민박집에서 요 깔고 자느라 몸이 뻣뻣해진 데에 대한 보상 심리로 짜릿한 죄책감을 선사하는 트리오로 이동 식단을 구성했다. 바빈스키 콜드브루 라떼, 다스 밀크 초콜릿, 그리고 뒷자리 동료가 빵틀이 남긴 격자대로 잘라 준 도넛 반 조각. 바빈스키와 다스를 고급이라 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각각 커피 음료와 밀크 초콜릿이다 라고 넉넉히 불러줄 수 있는 최소한을 한다. 일상 속에서 ‘그것’과 ‘그 비스무리한 것’을 분별할 필요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 같기도 하지만 유독 어떤 기호들에 관해서는 미련을 놓을 수가 없다. 백종원의 방식과 정용진의 방식을 비교 연구해 열화 구현의 하한선 설정 감각이라는 비즈니스 역량에 대한 책이 나오면 열심히 읽어보고 싶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