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삼 2호에 결합에 관한 글을 썼다.

살아 있는 30대의 삶을 기록하는 저널 〈삼〉 2호에 글을 보탰다. 〈삼〉 2호의 주제는 ‘결합’이다. 나는 〈결혼이라는 나의 문제〉라는 제목으로 짤막한 에세이를 썼다. 주제가 주제이고 지면이 지면인만큼 꽤 개인적인 글이 나왔다. 이 블로그에 써 온 말들로 나를 아는 분들이라면 재미있게 읽을 것 같다.

「… 한사코 내 성적 지향이 나의 성격이나 인생 철학을 규정짓지는 않는다는 믿음을 지키고 싶지만, 적어도 결혼이라는 주제의 범주 안에서는 그것이 어느 정도 사실이 된다. 말을 가르치지 않으면 아이가 말을 할 수 없는 것처럼, 나는 내가 떳떳하게 결혼 같은 것을 할 수 있다고 배운 적이 없었기 때문에 그런 상상을 하지 않는 사람으로 자란 것이다 …」

매번 나를 드러내는 글을 쓸 때마다 최대한으로—주변 친구들에게 드러내는 내 모습의 이상으로—솔직하고자 하는데, 그 빈도가 몇 달에 한 번이다 보니 글마다 내 생각이 변화하는 것이 성큼성큼 느껴지는 게 재미있다.

〈《삼》 2호 : ‘결합’을 말하다〉는 현재 진행중인 텀블벅 프로젝트를 통해 출간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