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재택근무 잘 해먹었다.

부엌

지난 2주간의 2차 재택근무 동안 해 먹고 괜찮았던 간단 메뉴들을 기록해 둔다.

  1. 냉동 닭가슴살 양배추쌈을 팔길래 사서 먹어보았는데 입에 잘 맞았다. 그냥 먹기엔 너무 심심해서 팬에 구운 다음 토마토 소스와 치즈를 뿌려 먹었다. 건강 점수 5점. 치즈를 무한대로 넣게 됩니다 점수 3점.
  2. 구울 필요 없이 바삭한 미수라 토스트에 크림치즈를 바르고 훈제 연어, 얇게 썬 오이를 올린 뒤 레몬즙과 후추를 뿌려 먹었다. 빵을 안 사도 되는 점수 4점. 오이가 늘 애매하게 남는 점수 2점.
  3. 풀무원에서 쌈두부를 팔더라. 훈제 오리를 캐슈넛과 셀러리와 함께 굴 소스 약간 넣고 볶아서 오이와 같이 싸 먹었다. 좋아하는 것만 들어있는 점수 5점. 쌈두부를 미리 건지기 귀찮은 점수 3점.
  4. 베이컨을 썰어서 그린콩, 계란과 함께 볶고 굵은 고추가루를 쳐서 먹었다. 냉동 그린콩이 금방 녹는 점수 4점. 계란, 베이컨과 다같이 딱 적당하게 맞추기가 어려운 점수 2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