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지어낸 것

샌드위치를 먹으려 앉은 채로 최근 내린 결정을 되새기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