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신나게 지쳤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이삿짐 싸는 시늉 하느라 밤엔 지쳤다. 짐을 줄이는 것이 관건이긴 하지만 새로 산 휴대용 재봉틀과 여행용 가습기에 대해 굳이 변명하고 싶지도 않다. 재봉틀은 나름대로 지난번 끊어 온 마를 잘라 작은 소품들을 정리할 간단한 주머니를 만드는 것으로 정신없는 하루에 이바지하였다. 가습기는 방열기 건너편에 파란 물병을 물고 대치한 상태로 습도를 두고 싸우고 있다. 참으로 조용히 역동적이고 또 시적인 밤이 아닐 수 없다. 아니면 그냥 술기운이던가.
헨드릭스 진이 많이 남았는데 마땅히 섞을 것이 없어 불경하게도 남은 복분자 주스에 섞었다. 센 술 가운데는 가장 좋아하는 것이 진인데 같이 뭘 먹거나 하는 일 없이 대개 술만 마시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마시고 상당히 취하지 않았던 적이 드물다. Mad Men 첫화를 봤는데, 딱히 첫눈에 반하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친히 기회를 주기로 했다. 복분자 주스도 다 먹고 그냥 얼음에 마신 두 번째 진 한잔에 제법 어울렸기 때문이다.
면봉, 병에 든 물, 휴지. 필라멘트 테이프 같은 필수품들을 샀다. 두세 군데 웹사이트를 통해 쌓아둔 책들을 팔게 되어서 내일 아침 바로 보낼 수 있게 싸 놓았다. 정말 그리워하지 않을 것 같은 책들만 쌌는데도 큰 상자로 둘이다. 어렸을 때 안방 옆 창고에 아버지가 모아 둔 옛 책들이 한가득이었고 엄마는 시골소년답지 않았던 아버지의 그런 모습에 끌렸었음을 시인하면서도 저 책 좀 어떻게 해야 않겠냐고 앓는 소리를 하셨었는데 나를 아끼고 미워해 줄 미래의 누군가도 비슷한 푸념이 생기지 않겠나 싶다. 책이 참 많아졌다. 매 연말에 올해도 책 좀 읽을걸 하는 추상적인 후회에 사로잡히는 놈치고 가진 책은 참 많다.
기침 나와 못살겠네. 살지 말고 자야지.

  1. 애플

    재봉틀과 씨름하는 남자라니. 로맨틱해요 *_*

  2. 김괜저

    끙.. 죄송하지만 민망해요.

  3. threecat

    Hey I’m going to the city in the morning and I’m gonna meet a friend first. Then I’m gonna join yoonsoo at around 3 (he’s gonna be with hongkyun), and I was hoping you could join too. Give me a call anytime from morning til 3, and we’ll see where we can meet. And you have to let yoonsoo and me sleep at your place. lol how does that sound

  4. Rose

    로맨틱가이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책 많이 읽는 남자가 더 로맨틱할뻔 했을텐데..봉틀이와 씨름하는 모습에서 로맨틱을 발견하시는 분도 계시네 헤헷,

    그냥 마냥 너 생활 읽는게 쏠쏠해서 즐겁다 _.

  5. 김괜저

    앞에 책 펼쳐두고 재봉틀 하는 남자가 될게

  6. 희륜

    앗 잡지 뭐 버렸는데 아깝다 나 주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