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괜저

안양에 살며 글쓰기, 사진 찍기, 집 고치기 따위에 열심인 사람. 재미있는 일은 
되도록 하려는 편이다. 언젠가 완전히 동이 날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최근에 특히 재미있었던 일

텀블벅

텀블벅에서 7년간 운영, 브랜딩, 디자인, 개발, 마케팅까지 안 하는 거 빼고 다 했다.

신당동 OP3

신당동에 위치한 아지트 겸 다양한 모임과 소규모 행사를 위한 공간 OP3를 만들었다.

연애와 술

김괜저의 첫 산문집이자 〈말들의 흐름〉 시리즈의 여섯 번째 책 〈연애와 술〉을 썼다.

OVERLAP

‘흥미진진하게 공명하는 중첩과 약간의 일렁임을 꿈꾸는’ 글쓰기 모임이자 웹진을 만들었다.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