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그간 눈떨렸다.

커피를 안 마신 건 카페인이 지난 한 달 가량 지속된 왼쪽 눈밑 떨림의 원인으로 지목되었기 때문이다. 특히 크게 기지개를 켜거나 하품을 하는 것처럼 신경에 전기가 쫙 흐르는 그런 때에 떨림이 심했다.

나는 그만 흐리련다.

비도 오고 하니 요즘 하루 중 몇 시 쯤인지 가늠이 안 된다. 아침에 환하게 해가 뜨면 팔굽혀펴기라도 해야 할 것 같고 오후에 햇빛이 노래지면 오늘 눈 앞의 일만 하느라 계획과 회고에 시간을 쓰지 못하진 않았는지 견과류 한 봉지 먹으며 뉘우치게 되는데, 계속 흐리니까 그냥 저냥으로 하루를 보내기 쉽다.

나는 블로그에 다크 모드를 추가했다.

다크 모드가 있으면 방문자는 자신의 환경이나 취향에 맞게 경험을 조절할 수 있어서 좋고, 개발자는 더 중요하지만 정작 만들기 싫은 기능 개발은 뒷전으로 하고 요즘 유행에 편승할 수 있어서 좋다.

나는 안팎으로 푸르다.

지금처럼 체육관용 바닥에 화분들을 사람 외곽선 모양으로 둘러놓고 그 사이에 누워서 땡볕을 받으며 책을 읽거나 포켓몬 게임을 할 수 있는 게 분에 겹다.
광고

나는 그림자와 글자를 바꾸었다.

Work Sans와 Gothic A1는 내 인쇄체 손글씨와 제일 비슷한 인상이다 … 앎과 확신을 늘 추구하지만 그러다 보면 모름과 의심을 허용하지 않으려고 눈에 불을 켜게 된다.

나는 토론토가 지낼 만했다.

1. 토론토에는 아는 사람이 없다. 2. 토론토에는 볼 것이 적다. 3. 토론토에 꼭 필요한 것은 다 있다. 4. 토론토는 걸어서 다닐 수 있다. 5. 토론토는 뉴욕이 가깝다. 6. 토론토는 미국이 아니다.

나는 돈을 되찾았다.

그렇게 나는 천 달러 넘는 현금 봉투를 우버에 두고 내렸다. 여권과 함께 내가 벗어 들고 있던 자켓 안주머니에 들어 있었는데, 내가 둘 다 떨구고 나서 여권만 챙겼던 것이다.

나는 영화 본 거를 정리했다.

맨날 하는 게 영화 본 거를 정리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이번에는 좀 다르다. 영화 본 거를 지금 방식으로 기록하기 시작한 게 약 7년 정도 된 것 같은데 그 중 최근 5년간 본 157편 기록을 데이터베이스로 옮겼고, 앞으로는 분기별이나 연도별이 아니라 보는 족족 올리기로 했다.

나는 설렁탕 국물이 어려웠다.

배추, 부추, 팽이버섯, 얇게 썬 양지. 이렇게만 그야말로 때려넣고 설렁탕 국물 넣고 간장으로 간 하면서 끓여 봤다. 맛과 색이 형편없었다. 희뿌연데 간장을 넣으니 탁한 라떼색에, 배추와 부추와 버섯 각각 최적의 익힌 정도를 과감하게 빗나가 있었고 고기는 물론 기름기 하나 없이 뻣뻣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