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나았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1759 Claude-Joseph Vernet, Shipwreck

오래간만에 참으로 별 일 없는 주말을 보냈다. 낫는 데 전념한 결과 나았다. 치즈와 햄 같은 것을 잔뜩 먹어서 몸무게가 좀 늘었을 거다. 가습기도 계속 돌았다. 비도 충분히 왔고 날씨도 풀렸다. 다음주 정도에는 아마 겨울 외투를 집에 보낼 때가 될 것 같다.
일반적으로 나는 궁금한 게 있으면 직접 묻는 편이다. 한편 내게 궁금한 점이 있는데도 묻는 걸 꺼릴까 걱정해서인지 묻지 않는 친구들이 아마 있을 것이다. 만약에 그렇다면 그냥 묻길 바란다. 난 직접 떠벌리지는 않더라도 물으면 사실대로 말해 준다. 이건 정말이다. 딱히 정직해서가 아니라 그냥 상관없어서이다.


— Badly Drawn Boy : Once Around the Block

그제의 일식에 이어 어제는 타이식을 먹었다. 파리 중국마을에 처음 갔는데 뉴욕에 온 것 같아 좋았다. 중국은 늘 간접적으로 원하는 곳까지 마음을 데려다 놓을 수 있는 그런 존재감이 있다.





  1. 사라미

    낳았냐..

  2. 고기딖따

    뭐야 나도 이 답글 올릴라 그랬는데 사라미가 선수쳤엌ㅋㅋㅋㅋㅋㅋㅋㅋ

  3. 김괜저

    훌륭하다 장하다! 개인홈은 아무래도 외로워…

  4. Rose

    어제 학교에 잠깐 갔는데 누가 나한테 “Sunny.”가 너무너무 어울린데…

  5. 김괜저

    어울린다.. 추천

  6.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