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비 찍었다.

창문 정면으로 책상을 고쳐 배치한 것은 아주 잘 한 짓이었다. 일주일간 살갗이 아프도록 맑더니 드디어 어제 저녁부터 비 온다. 창밖으로 연신 플래시를 터뜨렸더니, 아마 벼락인 줄 알고 내다보시는 건너편 아저씨와 눈이 마주치고 말았다.

— Ryan Adams : Damn Sam, I Love a Woman that Rains


여행 계획을 잡는 것 때문에서라도 인터넷이 필요해서 하루 오전•오후로 한 곳씩 접속점을 들르고 있다. 가장 자주 가는 곳은 집 근처 Malongo 카페인데 커피는 그저 그렇지만 가깝고 이층이 조용해 매일 간다. $2면 훌륭하게 까만 커피를 마시고 죽치고 앉아 일할 수 있는 뉴욕 커피집들과 비교할 바는 아니지만 (Mojo, 9th Street Espresso, Classic Stage Company, 88 Orchard, Roots & Vines, V Bar, Jack’s Stir Brewed, Esperanto—전해 들은 바로는 지배인 횡령잠적으로 문을 닫았다고 한다—, Grounded, Housing Works…) 여기서 라떼(créme)한 잔에 사 유로 가량 하는 건 여기 물가에 비교해도 한국 커피값에 비교해도 좀 지나치다. Malongo는 이삼유로 정도로 그나마 나은 체인점이다. 웨이터 없이 미국식으로 메마른 방식을 향한 그리움을 달래준다.

  • 김괜저

    육천원 정도나 됩니다

  • 박뎐

    플래시를 빵! 터뜨리셨나봐요? 그럼 저렇게 동그랗게 나오겠죠? 우왕

  • 김괜저

    번개처럼

  • 지금 거기에 있는 나

    윽… 이쁨

  • 김괜저

    야호

  • 김괜저

    오 저도 그래야겠네요…

  • 봄이와

    비가 이렇게 예쁜거였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 김괜저

    참 예쁜 비여요

  • Bonnie

    색감도 구성도 음악도 ;ㅠ;

    괜저님의 센스에 그저 감동이어요.

  • 김괜저

    맞는 노래인 것 같았어요.

  • 보킴

    진짜 예쁘다

  • 그래요

    정말 예쁘네요! 두번째 사진 저장해서 바탕화면 했습니다!

  • 지나가다

    사진을 보자마자 짠한게 눈물이 차오르는지 모르겠어요.

    잘 보고 갑니다.

  •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