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그래햄 그린을 본받아 하루에 삼백 단어 분량의 허구를 작(作)하기 시작했다. 남이 보지 않는다는 것은 글쓰기를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게 한다.

  • 세주

    라이크

  • 김괜저

    페이스북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