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티벳 걱정한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10일에 만난 뉴욕의 티벳 독립 촉구 시위.. 보고는 그냥 ‘제 정신 차리고 살자’ 정도로 소화하고 매년 있는 해묵은 구호에 끄덕끄덕하고 넘어갔는데.. 올해 제대로 된 유혈사태가 터지고 말았고 이 문제에 대한 국내외 관심도 예년과는 다르다. 일례로 10일 포스팅은 이오공감이라는 데 오르기까지 했다. 중국정부는 달라이 라마와 대화에 나서세요. 중국어를 알았으면 중국말로 말하는건데..
봄방학을 맞이해서 이모댁에 일찍 왔다. 사실 이모댁에 온 게 아니고 성당으로 곧장 왔다. 성물 판매방(성당에서 묵주, 도서, 성상 등을 판매하는 곳) 관리까지 맡은 이모를 돕기 위해… 인벤토리 하느라 네 시간 정도 같이 일하고 중국음식 시켜먹고 그랬다. 일하는 중이긴 했지만 학기중에 할 일 많아서 밤늦게까지 편하지 않았던 것을 생각하면 정말 여유로운 시간이었다.
자 그리고 며칠 뒤면 천적이가 오는데, 무가식이는 결국 못 오게 됐다. jenny kevin theory에 따르면 내가 꿈과 희망을 충분히 버리지 못해서였던 것 같다. 그러나 이렇게 오려고 노력을 하는 사람들에 비해 뉴욕에 와서 나를 불러내려는 노력을 충분히 기울이지 않아 블랙리스트에 올라간 사람들이 있어 적어본다.
난난
일단은 한명만 올려놓겠다 난난때문에 만든거라..

  1. 난나라나난

  2. 난나라나난

    내가 언제 한번 놀러갈거야 진짜 그게 언제가 됐든간에 ㅜㅜㅜㅜ

  3. 사라미

    ㅋㅋㅋㅋㅋㅋㅋㅋㅋ나따라오라규

  4. 마말

    나 이번주 금욜에 집에가는데

  5. 역시나그렇게

    난난 : ‘그게 언제가 됐든간에” -> 전혀 해명이 아니야…
    사람 : 넌 *twing*..
    마말 : 천적이랑 봅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