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전 회장 생각한다.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이 예상을 웃도는 구형을 받자 왠지 술렁였다. 삼성은 어린이 괜저에게 이미 <대기업 중 하나> 따위 대우를 받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결단코 <선후없는 유일기업>로서의 인식을 강요한 지 오래다. 그룹은 알음알음 팔각에서 다가와 어느새 모교 인수건으로, 주위사람 취직건으로, 결국에는 유학후원건으로 해서 간격을 좁혀 앉았다. 일찌기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어린이의 무관심 속에 훨씬 안된 꼴을 겪었음에도 이건희 전 회장이 7년 구형(실형은 어차피 개연성이 낮은) 받은 것에 대해서 이 숨죽은, 놀랄 만큼 친밀한 동요가 이는 것은 왜일까. 삼성이건 대우건 사람들에게는 브랜드로 존재하지 이건희 김우중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어느 정도의 거대공포증(megalophobia)은 집단적인 본능. 너무 큰 것은 참으로 무섭지 않을 수 없다. 거대토끼, 스모.. 누군가 벌을 받는데 100% 정의로만 가늠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법은 항상 뜨듯하게 데워진다. 정치, 권력, 경쟁, 사상의 유행. 억울하다는 것은 그 자체로 판결의 수정을 필수화하지 않는다. 이 정도 일을 똑 떼어서 독립사건으로 보잘 수는 없다. 7년에 3500억원. 몇조를 내놨는데 잡아 끝까지 처넣겠다는 것, 따뜻한 손길은 분명 아니다. 정의를 인과관계의 당위성으로 보느냐, 끝이 좋으면 모두가 좋다는 식으로 보느냐는 중요한 차이였다. 사실 별 감흥없는 국민의 입장에서 본다면 돈 떼어먹은 자를 잡는 첫 번째 이유는 돈 받아내기 위해서여야 하는데, 돈을 받아내고도 괘씸죄로 패는 것은 어떻게 볼 것인가.. 재판에서 정당하지 않은 것은 아무것도 발생하지 않았다. 정당한 일은 한 가지 솔루션으로 존재하지 않고 스펙트럼의 방향성으로 존재한다. 법에 정당한 가운데 얼마나 방망이에 물을 먹일지는 시대가 결정하고 힘이 결정한다.
이런 것이 바로 고속성장의 찌꺼기다. 중턱까지 올라와서 너 출발 1분쯤에 부정행위 했지 하고 때리는 것, 좀 구차하긴 하지만 나무랄수는 없는 일이니까. 참으로 미묘하다. 아이러니의 쓰나미다.
*
퇴근 후 강남에서 인혜, 고삼녀와 레비스에서 만났다. 인혜는 일년만에 보는 것. 뒤늦게 무가식도 합류, 신나는 얘기들 하다 왔다. 고삼녀랑은 어쩌면 3학년때 파리에서 만날 수도 있게 되겠다.

  • 김괜저

    그렇죠. 쓰나미

  • 쌔애앵마

    어떻게 너의 스킨은 이리도 깔끔한 것이냐.. 소스보니까 나랑 꽤 다르던데..
    너가 일일히 다 소스편집한거..?

  • 김괜저

    일일히 열한번째 소스편집한거겠지~?

  • sunho

    님 저 2분만에 매진됬어요..

  • 김괜저



  • 낙타친구

    돈은 그까짓거 안 뱉어도 돼요. 노후대책이든 손주 용돈이든 쓰고 싶은 데다 쓰라고 해요. 돈을 그렇게 챙길 수 있게 만드는 구조와 공기를 바로잡는 게 진짜 할 일이지요. 너나 나나 더 큰 도둑이 되지 못하는 자기를 한심하게 여겨야 하는 현실이라니, 그러면 안 되는 거잖아요?

    메갈로포비아는, 없는 것에 대한 공포가 아니라 있는 것에 대한 저항이고 실존의 문제라는 점에서 포비아라고 부르기는 어렵다고 봐요. 무서운 것은 사실이지만..

  • 김괜저

    맞는 말씀

  •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