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동에 번쩍 서에 번쩍한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종각에서 인턴과 엄마사이걱정으로 바쁜 스주를 만났다. 지난 늦가을에 보고 처음 보는 것으로 추정, 오랜만이다. 왠지 종각에서 인사동으로 빠지는 골목이 그녀하고 온통 어울리는 것 같지는 않았지만 또 나름 색이 달라. <일 마레>에서 밥을 얻어먹었다. <수요일>에서 차를 샀다.
스주 점심시간이 끝나고 나는 종로 2가 <카페 뎀셀브즈>로 옮겨 앉았다. 컴퓨터를 켜려고 오는 곳이다. 그런데 마침 검은 누나에게서 문자가 왔다. 30분이 지나자 거짓말처럼 누나가 나타났다. 나타나 주는 사람만큼 고마운 것이 또 없다.
삼성생명 건물 내 삼성장학회에 들렀다. 가족관계등록부 서류 제출 때문이었는데 마침 이번 주말 학술캠프 관련한 무언가 위원회가 소집되어 있었다. 사무국에 점수도 따고 신입 장학생들 중 아는 얼굴도 좀 만들까 해서 어슬렁거렸다. 나중엔 지선이도 와서 보고 왔다. 저녁식사도 같이 한다던데 치규와 약속이 있었다.
407을 탔어야 할 때 408을 타다니, 그 때문에 약속을 30분 늦추고도 치규가 20분은 족히 기다렸다. 치규야말로 일년만이었으니 진짜 오래간만이다. 치규랑 얘기하면서 보니 요새 10기 어린이들은 어떻게 지내는지 잘 모르고 있었는데 궁금해졌다. 그나저나 장학금 탄 기념이라는 이유를 굳이 들어 치규가 저렴치도 않은 저녁을 샀다. 오늘은 온통 얻어먹었다.

그나저나 참으로 작년 이맘때스러운 하루다.

  1. 쌔애앵마

    아!! 나도 이 날 삼성장학회 갔었는데! 흠 나도 좀 늦게 갈껄 그랬군..

  2. 김괜저

    말을 하지 앵마야

  3. 템페스트

    선배 10기 어린이들이 궁금하시면 저랑도 언제 같이 밥 먹어요 =)

    언제까지 한국에 계세요? -김신

  4. 김괜저

    오 신
    난 8월 중순까지. 한번 보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