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관대하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재미있는 대화를 위해 기꺼이 밝히자면 나는 불행하다고 느껴본 적이 없다. 인생이 별로인 적도 없었고 슬픔에 잠긴 적도 없었고 주위 사람들이 온통 미운 적도 없었고 사는 곳이 싫은 적도 없었다. 쉴 새 없이 마냥 기뻤던 것은 아니지만 계속 은근히 좋았다. 다들 그런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 천성이 삶에 관대한 것 같다.



저번에 만들어 먹을 때 사진 찍어놨는데 무슨 이유에선지 안 올렸던 맥주홍합 + 감자튀김. 이 날 찌고 남은 홍합은 따로 삶아서 토마토 셀러리 국에 넣어 졸여서 먹었다.


어제부터 틈날 때마다 또 자는 대신에 <사회학 이론> 과제를 썼다. 양은 8장으로 무난한 편이었으나 마음이 너무 아파지는 주제라 힘이 많이 들었다. 너무 아픈 주제는 주제가 아니었음을.. 어쨌거나 중국집에서 틱틱거리는 종업원의 눈치를 보면서도 노트북을 펴 놓고 쉴새 없이 써서 완성했다. 제출하고 나서 여느 목요일처럼 토론 하는데 살짝 날아갈 것 같았다. 퍽 친해진 CameronEvan은 나보다 한 살씩 많고 각각 3학년 4학년인데, 막 사회학 전공한 내게 도움 되는 조언을 종종 해 준다. 이 <사회학 이론>만한 수업은 더 이상 학부 과정엔 없으니까 Gallatin으로 옮겨보지 않겠냐고 꼬시기까지 한다. 몰라, 이 수업은 정말 내 취향이긴 한데, 뭐 이런 이론만 계속 하는데는 한계가 있으니까. 다음 학기에는 벌써부터 민망한 <사회학 연구 방법론>하고 한 층 더 민망한 <사회학을 위한 통계> (AP로 필수 통계 수업 쌩까고 볼 일 없을 줄 알았더니..) 둘 다나 둘 중 하나를 들을 텐데. 그냥 이론만 사 년 내내 해도 충분히 할 거 많을 것 같고 재밌겠는데 웬 통계야.. 하지만 나는 천성이 삶에 관대해서 행복해.

  1. Lucida

    나는 관대하다는 시리즈 같군요.^^

  2. 김괜저

    맞았습니다 ^^

  3. 예찬

    홍합먹고싶어

  4. 김괜저

    뉴욕와

  5. Jean

    너무 맛있겠다. 봄 댓바람에 감기에 걸려버렸어. 넌 감기조심해

    그나저나 비공개 덧글을 올리면 내가 올린건데도 못보는거야? 이럴때마다.. 난 내가 컴맹같아

    ㅋㅋㅋ 아 감자튀김 먹고싶다.

  6. 김괜저

    빨리 낫도록 하려무나.
    이글루스 계정이 없으면 자기가 쓴 비공개 못 보게 돼 있어
    저 감자튀김 예술인데..

  7. 심바

    저도 정치 requirement 일부로 이번 학기 통계 듣고 있어요 (아 눈물 좀 닦고)

  8. 김괜저

    정치에도 필요하구나
    울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