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원래 배불렀다.


9 11이고 심심하기도 해서 Winter Garden에 가서 건너편 공사장을 내려다 봤다. Houston 밑에 방이 있으니 금융지구까지 걸어 내려오는 것도 생각보다 오래 안 걸린다. 그냥 남쪽으로 계속 중국이 있구나 하고 걷다 보면 어느새 다리들을 지나고 South Street Seaport까지 닿는다. 무선 인터넷이 됐고 짐을 싸 온 터라 앉아서 닭을 먹으면서 좀 죽쳤다.
지난번엔 Housing Works Book Cafe에 잠깐 들러서 커피를 사다가 누가 불러서 보니 Clare 선배였다. 오랜만이라고 하기에도 너무 오랜만인 거라서 잠깐 얼떨떨했다. 그 밖에 Ashley도 학교에서 마주쳤고 Zoey, Paulina, Amanda, Catrina, Kara 등 (왜 죄다 여자지) 만났다. 우리 학교에 남자 되게 없는데 나랑 친한 놈들 중 둘은 외국 갔고 하나는 졸업했다. 서부에서 공대 다니는 형들은 나더러 배가 불렀다고 하던데 난 원래 배불렀다.

  • 우녕탱

    우왓 저 여기 수학여행 때 가본 기억 나는데 정확히 이자리에… 신기하네요 ㅋㅋ

  • 김괜저

    그 때보다 좀 더 뭔가 솟아있다.

  • Rose

    와, 완전 그냥 공사판이구나 참…. 치킨매니아 없어졌어 그 가게 결국엔; 영주가 실망했어

  • 김괜저

    오빠닭이 있잖아

  • 마말

    느낌 좋은 사진!

  • 김괜저

    요새 작은 사진기만 들고 다닐 때가 많은데 곧잘 찍히네

  • clare

    보통 우연이 아녔다 그때! 아는 사람이랑 그냥 마주치는게 쉽지 않다는 맨하탄에서. 그 까페 가면 글도 잘 써지고 책도 잘 읽혀서 좋았는데… i miss new york, just a b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