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프랑스 가게 됐다.


일주일에 한두 번은 버스 타고 학교 간다. 사실 시간표에 딱 맞게 안 오는 버스 기다리고, 항상 바쁜 Houston 로를 꾸물거리면서 가고 정거장까지 좀 걷고 해야 해서 종합하면 걷는 거나 시간은 비슷하게 걸리는데, 그래도 여유 좀 부리면서 뭐라도 읽고 마시면서 가기 좋게끔 버스 탄다.
프랑스 가게 됐다. 확실하지가 않아서 말은 안 하고 있었지만, 지난 달에 못 가게 된 줄 알았던 것에 약간의 탄원을 좀 더해서 비집고 들어왔다. 세 가지 경로로 호소했는데 지도조교 Annstudy abroad 과정에 아는 사람이 있어 전화와 전자메일을 넣었고, 내가 직접 가서 담당교수 비서에게 얘기 좀 하고, 마지막으로 추천서 써 준 Jennifer가 담당교수 절친이라 한 마디 전해 줬다. 사실 마지막 것이 결정적인 거 같기는 하다. 내가 지원한 기간이 추가지원 기간이었기 때문에 사실 총 4명밖에 못 붙었었는데, 모두 프랑스어 전공자들이라고 하니까 아직 부전공 선언도 안 한 나를 안 붙여준 건 애초에 당연한 거였지만 어쨌든 결국엔 가게 되었다. 이제 정리하고 준비해야 할 게 많다.

— Rufus Wainwright : Leaving for Paris
  • 마력덩어리

    축하드립니다. 프랑스에서의 포스팅도 자주 보러오겠습니다.

  • 마말

    이야 축하한다!!!

  • 사라미

    ㅊㅋㅊㅋ!!
    경비에 보태라고 광고 몇번 눌렀다

  • 제이

    우와 축하드려요! 정말로 프랑스에서의 포스팅 기대되네요!

  • Rose

    되었구나!!!!! 야야 축하해 저무 잘됐다!!>_< 진짜 진짜 오랜만에 와서 이렇게 좋은 소식을

  • 김괜저

    다들 고맙습니다. 생활에 보탬이 되는 축하를 해준 사라미를 본받아도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