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런던의 나머지를 보았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지난번소비에 집중하느라 충분히 눈여겨 보지 못했던 런던의 나머지 부분들로 주로 돌아다니며 구경했다. Manmouth Cafe에서 마신 찬 라테는 세상최고였다. 굉장히 놀랐다. 그러고 보니 나머지 부분을 구경한 것도 주로 소비를 수반하는 활동이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나보다 덜 허영스런 여행철학을 가진 오스깔과 함께 다닌 덕분에 Wallace CollectionTate Modern을 방문하기도 했다. Tate는 기대보다 훨씬 귀여움에 집착하는 유년스런 미술관이었다. 몇 작품 (특히 조각 및 설치) 눈에 띄기는 했지만 건물 자체가 가장 흥미로웠다.

원래 혼자 런던에 떨어지면 유진누나를 만나 Camden Town도 같이 가고 케임브리지도 방문키로 했었는데 내가 계획을 마구잡이로 바꾸면서 반나절만 함께할 수 있었다.

— Badly Drawn Boy : Once Around the Block

  1. Oscar

    업뎃 완 to da 료ㅋㅋ구나

  2. 김괜저

    핀란드는 아직 반일밖에 안 있어봐서 모르겠고 에스토니아는 참 좋단다 19일도 좋고 21일도 좋아

  3. 박뎐

    으악 Tate!

    세계를가다! 로 저길가려다가 실패했죠…

    졸업하고 꼭 가겠어요

  4. 김괜저

    꼭 세계를 가렴

  5. 월요일

    이 노래 좋네용 지금 계속 계속 듣고 있어요.

  6. 김괜저

    좋다니 좋네요

  7. ko-un

    신나는 땐스를 보여주셨던 분 아닙니까? ㅎㅎ

    알흠다워지셨네요!! 그나저나 사진 때깔ㅜㅜ

  8. sunho

    저도 테이트는 전시보다 건물이 제일 좋더라고요. 웨더 프로젝트 할 때 갔다면 좋았겠지만 아쉽게 저 가기 바로 전에 끝나서 보지 못한게 아쉽네요.

  9.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