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주고받았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계속 투정을 부렸다시피 프랑스의 커피 마시는 방식은 나와 맞는 구석이 별로 없기 때문에 (높은 가격, 적은 가짓수, 뜨거운 음료만, 앉아서 마시고 갈 수 밖에) 밖에 특히 영국에 나오면 갑자기 커피를 더욱 자주 마시게 된다. 그 결과로 글라스고와 런던에서 부지런히 마신 끝에 카페 네로 카드에 일주일 안 되는 시간동안 도장 아홉 다 찍히는 걸 보았다. 유진누나에게 선물했다. 누나는 내가 삼장학보(장학회 학생신문) 디자인 작업한 공으로 받게 되었으나 파리로 옮기면서 건네받지 못하고 있었던 수고비를 전달해주었다. 여러모로 이기고 이기는 반나절이었음이 분명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