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글 쓰는 여름학기가 잘 시작됐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Nathan Englander by Riccardo Vecchio
for the New Yorker

잘 시작됐다. 할 일은 많지만 하고 싶어 안달이 나는 일들이다. Nathan Englander는 한 열여섯 살 쯤 먹은 주의력 결핍 소년처럼 쉴새없이 말을 잇는데 한 마디 한 마디에 「와 그대는 그냥 유명한 게 아니네!」 하는 생각이 절로 드는 좀 열라 짱인 작가였다. 지금껏 맘에 드는 구석이 없는 교수를 만나본 적도 없었지만, 이번처럼 욕 나오게 바로 좋았던 적도 없었던 것 같다. 아싸!

좀더 큰 수업을 가르치는 Jonathan Lethem (일년 전 워크샵에서 그의 작품을 수없이 읽으면서 리떰인지 레떰인지 교수도 우리도 계속 왔다갔다했는데 본인 입으로 들으니 리떰이었다. 그 교수에게 메일로 그렇게 알려주었지만 왠지 그도 이미 스스로 깨우쳤을 것 같다) 같은 경우 Nathan 이상으로 잘 알려진 작가임에 어울리게 보다 차분하고 또박또박한 스타일이었는데, 두 수업을 격일로 듣는 지금 상황이 한쪽만 듣는 것보다 훨씬 건강하겠다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조금씩 친해지기 시작한 동료들의 경우 글 쓰려고 그 돈 다 내고 파리까지 날아온 애들이라 천재건 병신이건 다들 의욕에 꽉 차 있는 것이 참 고무적인 학생떼이다.


요새 들어 부쩍 아들 보고 싶어하는 엄마는 난 없지만 집에선 미역국 끓여 먹었다며 당신이 낳았으니 당신이 먹어야지 라는 참으로 옳은 주장을 펴셨다. 필요 이상으로 착하고 싶어지는 밤이다.

WHO : 처음 그 날처럼
  1. kwangma

    “바로 욕 나오게” 좋은 스승을 한 명이라도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참 행복한 일입니다. 많이 행복해하시길.

  2. 김괜저

    행복합니다..

  3. chloed

    생일 경축드리옵니다!

  4. 김괜저

    행복하다..

  5. 김괜저

    기쁘시다니 기쁘네요

  6. 김괜저

    ㅜㅜ

  7.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8.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9. 김괜저

    ㅋㅋ 그스

  10. Rose

    생일이었구나! 축하해 나름 즐겁게 보냈길 바라며

    비가 너무 주륵주륵 내려서 울릉도 간지가 거듭 일년이 다 되갔다고

    떠오르는 하루구나 ㅋㅋㅋ

  11. 김괜저

    진짜 비오면 울릉도 생각ㅋㅋ 우리는 울릉도 말 할 줄 알아요.

  12. 안녕

    많이 늦었지만 생일 축하드려요. 🙂

  13.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14.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