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마지막으로 고베에 갔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오랜내 나는 교토에서 돌아온 다음 우리는 서쪽 고베로 갔다. 어머니가 초교교사신 가족기행이기도 하고 해서 교토만큼 다같이 걷기 좋은 곳은 아니었지만 혼자 간사이에 온다면 와서 돈 쓰고 싶은 곳이었다. 많이 걸었다. 실내 상점로와 바닷가로 주로 걸어서 많이 덥지는 않았다. 중국마을까지 걸으니까 많이 지쳐서 닭튀김을 사 먹고, 연기 자욱한 금연석에서 커피를 마시다 준 행운권을 긁었더니 찬 아메리카노 한 잔 공짜가 나왔다. 난 이번 여행에서 딱히 산 건 없는데 Beams에서 아파치 수건같은 손수건이 있어서 그건 하나 샀다. 그걸로 소금기와 땀을 닦았다.

— Eels : Last Stop This Town

  1. 첫 사진 정말 좋네요 정말 정말

    아페쎄 매장 크다 크으

  2. 김괜저

    아페쎄 뿐 아니라 날고기는 브랜드 죄다 아무렇지도 않게 들어와 있어서 참 배 아팠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