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녹차돋는 보성 갔다.

집에서 아침 일찍 나와서 바로 고속도로 탔다. 나는 반쉰 꺾일 때까지 운전할 일 없을 신세이므로 엄마가 허리도 안 좋은데 너댓 시간 내리 차 몰았다. 도로공사인인 아버지가 워낙 자세히 길을 일러 줘서 별로 볼 필요도 없었던 고속도로 지도를 송구스런 마음에 계속 보고 있었다. 충북 어디쯤 휴게소에서 아침을 먹고 담양에서 떡갈비로 점심을 했다.

대나무 보고 보성까지 내려갔다. 아주 어렸을 때에 목포에 와 본 적이 있었고 아버지는 광주에 파견 와 있던 시절도 있었다는데 뇌에 남는 근래에 전라도까지 내려와 본 것은 처음이다. 사투리보다 남자애들 뒷머리 길게 내려 깎은 꼴로 아 내가 멀리 왔구나 하는 실감이 났다. 율포 해수욕장에 있는 콘도에서 지냈다. 넓고 편하고 바다 보이고, 녹차 해수탕이 피부에 끝내주는 그런 좋은 곳이었다만 옆방이 좀 빡세었다. 자려고 눕는데 벽 건너편에서 소녀가 소리를 질렀다 「악! 쌍쌍바 누가 먹었어 씨발!」

— 조애희 : 내 이름은 소녀

「같이 현실로 돌아가 젊은이가 되는 겁니다」

  • SiroTan。◕‿‿◕。

    그냥 고기가 먹고싶어요.

  • 김괜저

    녹차 먹을수록 고기..

  • Rose

    사진 완전 파릇파릇 말그대로 녹차돋는군.

    쌍쌍바 소녀 무섭군

  • 김괜저

    걔네때문에 잠 설쳤어

  • 꿀우유

    초록색 하늘색 너무 예쁘네요

    보성토템 ㅎㅎ

  • 김괜저

    전라도는 한바탕 꿈

  • 박뎐

    둥글둥글 육각육각 빛망울이 멋져요

    50mm 단렌즈를 사셨나보아요

  • 김괜저

    원래 있던 고운 단렌즈

  • EggLover

    와 나 보성 가보고 싶어…

  • 김괜저

    추천.. 대전에선 좀 낫잖아

  • Oscar

    다양네온초록돋네…

  • 김괜저

    RGB 색공간돋지

  • 희나람

    샹샹바가 돋아요! ㅋㅋㅋㅋ
    지난 3월에 갔을땐 보성 녹차밭은 시들시들한 녹차잎으로 무성했었는데, 지금은 파릇파릇하네요. 다시가고싶다!

  • 김괜저

    오늘 돋는거 많네요ㅎ

  • young

    사진이 매우 많아 돋네요
    중간에 팽이 인셉션합니다

  • 김괜저

    꿈속꿈돋습니다

  • serene

    맥북 스크린으로 들어가고 싶게 만드는 사진들이다-

  • 김괜저

    저 큰 모니터 파리에 버리고 와야 했는데 슬프네요

  • 마말

    오랜만에 와보네. 여기는 사진 보는 재미가 좋아서 들러보는 보람이 있어

  • meltingframe

    저도 여기 갔다왔어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초록색으로 물드는 기분

    확실히 도시에선 느낄 수 없는 그런 것을 느끼고 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