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인상이 좋지만 실패했다.


The End of History Beer by Brewdog

모르긴 몰라도 인상이 좋나보다. 광화문에서 명동까지 가는데만 딱 네 번이나 모르는 사람이 인상이 좋다고 데려가려는데 그런가 보지… 원래는 아침에 커피집에서 엄마와 느긋이 책 읽고 베이글 먹으면서 무가식과 연락을 해서 양재에서 커피 마시러 만나자고 정했다. 그리고 제 시간에 떴어야 했는데 과천에서 음악 듣다가 멍하니 시간을 너무 많이 보내버렸다. 광화문까지 가서 영화 보려 했는데 예기치 않은 임시휴무로 실패, 이웃 인디영화관에 볼 만한 게 있어 커피 먹고 와서 봐야지 하다가 오는 길에 유엔 난민기구에 충동적으로 후원 약속하는 걸로 발 묶여서 너무 늦게 가서 다시 실패. 교보문고 개장 나흘 남아서 실패. 영풍문고엔 찾는 책이 없는데다 덩치 큰 금발분이 제일 중요한 책장을 가리고 앉아 있어서 거의 실패. 「아니 Carver, Cheever, Hemingway를 다 가리고 앉다니 무슨 심보입니까?」 사들고 명동가서 커피집에서 책 읽는데 무가식이 저녁 같이 못 먹어주겠대서 실패.

하지만 난 광화문에서 명동까지 가는데만 딱 네 번이나 모르는 사람이 인상이 좋다고 데려가려 했다. 한 번은 그냥 예 예 하면서 지나갔는데 두번째부터는 그러기엔 좀 심심해서 조금씩 더 적극적으로 반응 해 보았다. 지금은 안 되고 내일 이 자리에서 다시 보자고도 해 봤는데 웃을 줄 알았더니 너무 슬픈 표정을 짓더라. 뭐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찔린 듯 「저희 종교 믿는 사람들은 아니구요, 그냥 마음 공부하는 사람들이에요」하길래 「아니 마음 공부하시는 분들이 어떻게 인상만 보고 데려갑니까?」했더니, 「저 길거리에서 이런 얘기 많이 들으시나봐요」라며 뭔가 분명히 계속 붙잡으려는 것은 같은데 한편으로는 상습대상자 안쓰러워하는 것 같은 구석도 있어 보였다. 「같이 마음공부 하시는 분들 이 주위에 많이 나와계시나요?」 「아 저희는 저희 둘만 하는거라… 근데 저쪽에 저 주황색 입으신 분은 따라가지 마세요.」

— The Carpenters : Rainy Days and Mondays

그래도 다행히 로즈와 영주가 구해주어 판문점부대찌개 먹고 노래방 뛰었다. 끝이 좋으면 좋다.

  • serene

    하루에 네번이나- 강압적인 마음공부를!
    lower east side 갈 때마다 네 전화번호를 찾다가 멈칫하게 된다는 ‘o’
    나 대신 히비에 가줘 🙂

  • 김괜저

    곧 갈게요! 저 대신 88 Orchard에 가주세요ㅜㅜㅜㅜ

  • 박뎐

    적극적인 반응!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해보겠어요 유쾌해요

  • 김괜저

    반응이 천차만별이니 주의…

  • 샐러드

    그 와중에 경쟁자는 견제하는 마음.

  • 김괜저

    훈훈하죠

  • 희나람

    으헝 ㅋㅋㅋㅋ 저한테도 많이 오는데.. 어째 내가 이리도 인기 많은건가!!! 라고 생각해보니 도닦는 사람들한테만 인기가 ㅠㅠ

    끝이 좋으면 되는겁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김괜저

    함께 인기인

  •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 김괜저

    오 내일 이자리 드립을 그쪽에서 하는 경우도 있었군요! 저도 덴스하고 따뜻한 거 좋아합니다

  • 김괜저

    왠지 형광색이 끌리는데요
    저와 다방면으로 지인들이 얽히신 거 같아서 신기해요. 요세미티는 경황이 없어서 못 갔는데!

  • 김괜저

    허걱 하긴 매년 있는, 여러명이 참여하는 풍경이라 그걸론 익명성 아직 잘 보장됩니다… 참 좁네요

  • 김괜저

    길에서 인사 꼭 해주세요

  •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