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모습을 바꾸었다.

긴 어린이날 연휴 동안 본 블로그를 가꾸고 돌보는 작업을 했다. 대대적인 탈바꿈은 3년 전 이글루스에서 자체 워드프레스로 옮겨온 이후 처음이다. 다음과 같은 변화들이 생겼다:

  • 뭐, 모양이 많이 바뀌었다. Faraj라고 이름 붙인 세 테마인데 네비게이션 패턴에 신경을 많이 썼다. 지난 번 테마보다 더 뿌리부터 반응형으로 만들었고, 워드프레스 테마 설계하는 실력이 제법 늘어서 조금만 더 잘하면 공개할 수 있을 것 같은 희망도 보인다.
  • 귀찮다는 이유로 미뤄온 SSL 인증을 드디어 적용해서 https로 대표 주소가 바뀌었다.
  • 별다른 의미가 없는 글갈래(카테고리) 대신 모든 글을 순서대로 빠르게 훑을 수 있는 ‘모든 글’ 메뉴를 추가했다.
  • 작년 말부터 급물살을 타고 있는 온·오프라인 한사람-살기 과정의 일환으로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링크를 쉽게 닿는 곳에 넣었다.
  • 호스팅을 업그레이드하면서 본전 생각이 나서 애드센스 광고를 다시 살렸다.
  • 4년 이상 오래된 글의 인라인 CSS까지 서포트하기 위해 새 테마를 고생시키는 것을 조금씩 덜어내기 위해 일부 호환을 중단했다. 그 결과 오래된 글은 다소 흉칙할 수 있다.
  • 방치돼 있던 캐싱과 이미지 최적화 설정 등을 손보았다. 속에서 바뀐 거야 워낙 많은데 다 얘기하긴 지루해서 이만 줄인다. 그간 클라이언트 작업으로 향상된 워드프레스 개발 관련 잡기나 직장에서 익힌 베스트 프랙티스를 적용했기에 좀 덜 부끄러운 작업이 되었다고 해 둔다.

즐겁게 쓰고 즐겁게 찍고 즐겁게 축적하자. 얼마 전 강연자로 참석했던 행사에서 <눈물의 블로그 10년>이라고 말하기도 했는데 블로그하는 것만큼 ‘쓸만한 사람으로서의 나’에 크게 기여한 습관이 없다. 글을 더하는 속도가 많이 줄었는데도 많이들 와서 읽는 것 같고 정체될 만하면 또 재미있는 일이 생기고 하니 묘한 일이다. 나무테가 이것이다.

  1. 파도

    이 테마 정말로 깔끔하면서 군더더기 없이 잘 만드셔서 다른 테마들이 눈에 들어오질 않아요 ㅠ_ㅜ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