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책이 나왔다.

〈연애와 술〉

누구랑 같이 있기 싫은 이유는 그렇게 많으면서
정작 혼자 있고 싶은 이유는 없는 것 같구나.
— 스티븐 손드하임, 〈컴퍼니〉

책이 나왔다. 제목은 〈연애와 술〉. 알라딘예스24에도 올라왔다. 지난 번에 말씀드린 것처럼 〈말들의 흐름〉 시리즈의 여섯번째 책이다. 평소에 이 블로그를 보셨던 분들이라면 형식이 익숙하실 것이다.

목차

  • 나는 핑클을 좋아한다
  • 나는 술을 따라놓고 마시지 않는 것을 좋아한다
  • 나는 캄보디아의 해변에 가본 적은 없다
  • 나는 금강산 관광단지 특산품 전시장에 비밀을 두고 왔다
  • 나는 나의 새엄마다
  • 나는 당신의 입장에 건배한다
  • 나는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것이다
  • 나는 강남역 하바나몽키에서 유학생이 되었다
  • 나는 핸드백을 만났다
  • 나는 스피크이지를 찾아갔다
  • 나는 하행선 너는 상행선이다
  • 나는 빈 잔을 마셨다
  • 나는 계속 걸을 작정이다
  • 나는 얼굴이 빨개진다
  • 나는 내 팔을 드립니다
  • 나는 유리잔에 홀렸다
  • 나는 유리잔을 모았다
  • 나는 유리잔이 미웠다
  • 나는 체리샴푸 맛을 보았다
  • 나는 헨리에 대한 스무 가지 사실을 알고 있다
  • 나는 벽화가 될 뻔했다
  • 나는 흰긴수염고래를 생각한다
  • 나는 아빠의 와인잔을 채운다
  • 나는 그냥 알고 지낸다
  • 나는 결혼식 경력이 충분하다
  • 나는 단골 바가 없었다
  • 나는 어깨춤을 추고 있다

북토크

11월 19일 목요일 저녁 7:30에 땡스북스에서 〈산책과 연애〉의 유진목 작가님과 함께, 금정연 작가님의 진행으로 북토크를 하기로 되어 있다. (신청하기)

11월 27일 금요일 저녁 9시에 인스타그램 라이브로 혼술 북토크를 할거다.

책 얘기

당분간 〈연애와 술〉을 쓰면서 생각했던 생각, 먹었던 음식, 들었던 음악, 걸었던 길, 읽었던 책, 도움을 받은 사람 등에 대한 잡다한 얘기를 매주 올려보려고 한다.

도움 주신 분들께 감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