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 저렇게

괜스레 저렇게는 김괜저(@gwenzhir)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솥으로 폭풍을 이겨냈다.

육개월도 긴 시간이고 삼개월도 긴 시간이다. 그간 뉴욕으로 얼른 돌아가야 한다는 집착 때문에 뉴저지에서 멀쩡하게 잘 살고 있는 집에 너무 정을 안 붙이고 있었던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이에 대한 처방으로 연말에 무쇠솥을 샀다.

15 01 16 Levitown WEB - 090618

랏지 솥은 따로 시즈닝을 할 필요는 없다고 하지만 그래도 첫 사용을 신중하게 하고 싶어서 세일중인 베이컨을 집어왔다. 한 판 가득 베이컨을 구워서 기름이 배이게 하고 거기에 닭을 튀겨서 테라곤, 알감자와 구웠다. 지금까지 레인지와 오븐을 오갈 수 있는 팬이 없어서 오븐 요리도 잘 안 하고, 큰 솥이 없어서 딱 일용할 양식 일인분씩만 만드는 등 제약이 많았는데 팬이 뚜껑을 겸하는 솥셑 덕분에 요리가 자유로워졌다.

15 01 16 Levitown WEB - 092246

역사적인 눈폭풍이 온다고 해서 동북부 전체가 덜덜 떨었다. 예전에 같이 일한 적이 있는 민간 기상학자 분이 있는데 페이스북에 거의 지구가 멸망할 것이라는 투의 경고를 한 시간마다 올려댔다. 집에 돌아오니 연방재난관리청에서 일하는 룸메이트 닉이 각종 제설도구를 문 안쪽에 가지런히 준비해 놓은 것이 보였다. 나는 이틀간 집밖에 나갈 일이 없을 것을 대비하여 솥 가득히 칠리를 끓였다. 우려한만큼 눈이 많이 오지는 않았지만, 칠리는 기대 이상으로 맛있었다.

15 01 16 Levitown WEB - 115835

  1. 마말

    볼로네제든 칠리든 어쨌든 간고기 넣은 것들을 만들때는 졸이는 스타일이네. (한글 글씨체 맘에든다)

    • 고기가 얼마만큼의 수분을 머금을 수 있는지 시험하는 걸 좋아함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광고